뉴스
2019년 06월 01일 16시 58분 KST

음주운전으로 은퇴한 박한이에게 징계가 결정됐다

90경기 출장 정지

지난 27일, 음주운전이 적발돼 은퇴를 선언한 프로야구 선수 박한이에게 KBO가 징계를 내렸다.

 

 

KBO는 31일 열린 상벌위원회에서 음주사고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박한이에 대해 규약 제151조 ‘품위손상행위’에 따라 90경기 출장 정지와 제재금 500만원, 봉사활동 180시간의 제재를 부과했다.

박한이 선수는 이미 은퇴를 선언해 출전 정지 징계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그러나 KBO 관계자는 “박한이가 은퇴를 선언했으나 음주사고 당시 KBO 소속 선수였기에 상벌위를 개최했다”며 “또 그가 만약 복귀할 경우에 대비해서도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박한이는 음주운전 적발 이후 ”어떠한 이유로도 내 스스로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 은퇴하기로 했다”며 ”징계, 봉사활동 등 어떠한 조치가 있더라도 성실히 이행하겠다. 무엇보다도 저를 아껴주시던 팬분들과 구단에 죄송할 뿐”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