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26일 13시 03분 KST

'효린에게 학교폭력 당했다' 게시물 작성자가 효린의 공식입장에 추가로 전한 말

효린 측은 "피해자라고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뵙겠다"고 전했다.

뉴스1

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이 인터넷상에서 불거진 학교폭력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이에 효린의 학교폭력 의혹을 처음 인터넷에 제기한 작성자도 글을 추가했다.

26일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하였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또 ”피해자라고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리네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 작성자는 효린과 15년 전 같은 중학교를 다녔으며, 효린으로부터 3년 동안 끊임없이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졸업앨범 사진과 함께, 효린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를 캡처해 공개했다.

효린의 입장이 나오자 이 작성자도 글을 추가했다. 작성자는 ”절 찾아온다고요? 15년 만에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냐”며 ”이 글을 보시면 저에게 연락을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