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11일 11시 14분 KST

'프로듀스X101' 최하위 등급을 받은 김민규의 말에 트레이너들은 모두 감동했다

국민 프로듀서의 첫번째 투표에서 1위에 오른 연습생이었다.

Mnet

Mnet ‘프로듀스X101’에 출연 중인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의 김민규 연습생은 국민 프로듀서들의 첫번째 투표결과에서 1등을 차지했다. 그러나 직후 이어진 레벨테스트에서 최하위 등급인 X등급을 받았고, 합숙을 함께 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트레이너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연습을 더 해야 한다는 게 맞다고 생각하기에, 평가 자체로도 감사하다’는 것이 이유였다.

10일 방송된 ‘프로듀스X101’에서는 국민 프로듀서의 첫번째 투표 결과가 공개됐다. 스타쉽의 구정모 연습생, 위의 김요한 연습생이 각각 2, 3등을 한 가운데 김민규는 1등을 차지했다. 그럼에도 김민규는 ”아직 자격이 없는 것 같다”면서도 ”국민 프로듀서님들이 왕관을 씌워주셨으니 그에 걸맞는 연습생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후 진행된 레벨테스트에서 김민규는 최하위인 X등급을 받았다. 그럼에도 김민규는 ”감사하다”며 트레이너들에게 인사를 전했고, 트레이너 소유는 “X면 합숙을 못 한다. 그래도 감사하냐”고 되물었다.

이에 김민규는 ”제가 아직 그 정도의 실력이 안 됐다는 것”이라며 ”선배님들께 이런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것 자체가 쉬운 기회가 아니다. 트레이너들이 보기에 제가 아직 부족하다고 하시면 연습을 더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소유를 비롯, MC 이동욱과 가수 이석훈, 래퍼 치타 등 트레이너들은 ”가식이 느껴지지 않았다. 된 사람”이라며 감동 받은 모습을 보였다.

Mnet

등급에 따른 합숙이 시작된 뒤, 이동욱은 X등급만 모인 자리에 등장해 ”맞춤형 트레이닝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김민규는 이 자리에서도 ”남들보다 뒤쳐지는 걸 안다”며 ”남들과 똑같이 준비하면 안 될 것 같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며 연습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된 ‘프로듀스X101’ 2회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유료 플랫폼 기준 2.3%를 기록했다. 이는 전 시즌 2화 중 역대 최고치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