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07일 16시 08분 KST

코미디언 정용국의 '블랙핑크 매니저 불법주차' 발언이 논란이다

SBS 라디오 ‘배성재의 텐’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SBS

코미디언 정용국이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 블랙핑크 매니저의 불법주차 목격담을 방송에서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6일 정용국은 SBS 라디오 ‘배성재의 텐’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용국은 최근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곱창집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밝혔다.

정용국은 ”우리 가게 앞에 밤 11시쯤 검정색 벤이 서더라”라며 ”발렛 주차를 하시는 분이 차를 여기 세우면 딱지를 끊을 수 있으니 발렛을 맡기라고 제안했는데, 매니저로 보이는 사람이 나오더니 ‘딱지 끊겨도 된다’고 하더라. 가게 문 앞에 바로 차를 세우겠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이어 ”코디 2명, 매니저 2명, 총 4명 정도가 내리더니 ‘7명이니 자리를 세팅해 달라’고 하더라”며 ”음식이 조리돼서 나올 수 없냐고 하는데 이야기를 들어보니 딱 연예인이었다. 도대체 누구길래 이런가 싶었다”고 밝혔다.

정용국은 ”조리를 해서 음식을 드렸는데 블랙핑크 제니가 와 있더라”라며 ”‘아 저분은 저래도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배 아나운서가 ”저도 굉장히 팬인데, 본인 가게 홍보를 갑자기 하지 말라”며 해당 발언을 정리했다.

정용국의 발언을 배 아나운서가 수습하며 마무리되는 듯했으나, 인터넷에서는 정용국의 발언에 대해 여러 의견이 나오며 논란이 됐다. 일부 네티즌들은 매니저의 행동이 엄연한 불법이었다고 지적하는 한편, 일각에서는 라디오 방송에서 굳이 연예인의 실명을 공개할 필요는 없었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