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27일 14시 00분 KST

'농약 맥주'에 대한 식약처 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미국 공익연구단체는 지난 2월, 미국서 팔리는 맥주와 와인 20종에서 농약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뉴스1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수입 맥주와 와인에서 농약 성분인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됐다는 해외 정보에 대해 ”국내 유통 중인 주류에서는 검출된 제품이 없다”고 밝혔다.

27일 식약처는 이같은 사실을 밝히며, 미국 공익연구단체(PIRG)가 지난 2월 글리포세이트 검출 제품으로 언급한 맥주 15종과 와인 5종 제품 가운데 한국에 수입된 11개 종과 국내에서 유통 중인 수입 맥주 30종 등 총 41개 종을 검사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2월, PIRG는 미국에서 팔리는 맥주와 와인 20종에서 글리포세이트가 최대 49.7피피비(ppb) 검출됐다고 밝혔다. PIRG에 따르면 검출량은 칭다오 49.7ppb(10억분의 1), 버드와이저 27ppb, 코로나 25.1ppb, 하이네켄 20.9ppb, 기네스 20.3ppb, 스텔라 18.7ppb 등이었다.

글리포세이트는 다국적업체 몬산토가 개발한 제초제 ‘라운드업’의 주성분이며, 세계보건기구(WHO)가 2A등급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국내 글리포세이트 일일섭취허용량(ADI)은 0.8㎎/㎏ BW/day다.

식약처는 이번 글리포세이트 검사에서 국제적 기준에 따라 확립된 시험법인 질량분석법(LC-MS/MS)을 사용했으며, EU·일본 등에서 불검출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는 10ppb(0.01㎎/㎏)를 적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