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5일 09시 38분 KST

군에서도 화재 진압을 위해 병력 1만6500명을 투입했다

군 헬기 32대, 소방차 26대도 동원된다

뉴스1

강원도 고성·속초 산불 피해가 커지면서 군도 병력 1만6500명을 투입하는 등 진화작업에 나섰다.

5일 국방부에 따르면 정경두 장관은 긴급 재난대책회의를 열어 ”국가 총력대응이 가능하도록 군이 활용할 수 있는 전력을 총동원하여 지원할 것”을 지시했다. 산불 지역에 배치된 군 장병과 산불진화 임무를 수행하는 군 병력에 대한 안전도 당부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이날 이른 아침부터 군 장병 1만6500명과 군 헬기 32대, 소방차 26대를 강원도 산불 현장에 투입해 진화작업에 나서고 있다. 아직까지 군 장병의 인명피해는 없다. 다만 산불 발생지역에 위치한 부대의 생활관과 창고, 탄약 등이 일부 불에 타는 피해가 빚어졌다. 

국방부는 “4일 밤 9시부터 국방부 재난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실시간으로 상황을 공유하며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요청에 따라 긴급 대피 중인 국민들을 위해 전투식량 6800명 분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