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5일 09시 20분 KST

강원 고성, 속초 산불로 약 4,23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강릉시 옥계면에서도 산불이 발생했다.

뉴스1

4월 4일 오후 7시 17분, 고성군 토성면에서 발생한 산불은 강풍을 타고 속초시까지 번졌다. 산림청은 4월 5일 오전, ”산불 발생 13시간 만에 주불을 잡고 잔불 정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 산불로 1명이 사망했고, 11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약 4,0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주택 125채, 창고 6곳, 비닐하우스 5동이 전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산림은 250ha가 소실됐다.

4일 밤 강원도 지역에서는 강릉시 옥계면 인근 야산에서도 불이났다. 이 불로 2명이 다쳤고, 주택 110채가 불에 탔다. 이 지역에서만 400여명의 주민이 대피했다. 산림당국은 인제와 옥계 지역의 산불 진화율이 각각 50%, 20%라고 전했다.

강원도교육청은 속초 초·중·고 25개 학교 전체, 고성은 24개교 전체, 강릉은 옥계초·중 2개교, 동해 망상초교 등 52개교에 휴업령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