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4일 16시 53분 KST

베트남전 '한국군 민간인 학살' 피해자들이 진상조사를 요청했다

응우예 티탄씨 등 103명의 베트남인이 서명했다

뉴스1
베트남 퐁니마을 학살 생존자 응우옌 티탄(왼쪽)씨 등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피해자 청원서 제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베트남전 당시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로 피해를 입은 베트남인들이 진상조사 촉구 청원서를 4일 문재인 대통령한테 제출했다.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피해자와 그 유족이 한국 정부에 공식적으로 진상조사를 요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한베평화재단은 이날 오후 베트남 퐁니마을 학살 생존자 응우옌 티탄(59)씨 등과 함께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청원서 제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번 청원에는 티탄씨를 비롯해 103명의 베트남인이 참여했다. 청원서에는 이들의 기명 날인은 물론 베트남전 당시 이들이 겪은 피해사실이 함께 담겼다.

응우옌 티탄 씨 등 베트남인은 청원서에서 ”한국군이 베트남전 파병 기간(1964∼1973년)에 국제법상 ‘민간인 보호 의무’를 위반했다”며 ”아무런 무기도 없이, 아무런 저항도 하지 않았던 우리 가족이 한국군에 의해 살해되는 것을 목격했고, 한국군의 총과 수류탄을 피해 겨우 살아남았다”고 밝혔다.

티탄씨 등이 한국 정부에 요구하는 것은 ‘분명한 사과‘다. 뉴스1에 따르면 이들은 ”한국 정부는 ‘베트남 정부가 한국의 사과를 원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누구도 우리에게 찾아와 사과를 원하는지 묻지 않았다”며 ”우리는 청원서를 통해 무엇보다 한국 정부에게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생존자들은 사과를 원한다’는 것을 분명히 알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 정부는 일본에 의해 식민지배를 당했던 불행한 시기의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여전히 일본 정부에 법적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의 이런 입장과 태도는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문제에도 적용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