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3월 31일 17시 44분 KST

인천국제공항이 세계 여행객들이 뽑은 '최고의 공항' 3위에 올랐다

일본 하네다공항에 밀려 지난해에 비해 한 단계 하락했다.

raisbeckfoto via Getty Images

인천국제공항이 전 세계 여행객들이 꼽은 세계 최고의 공항 순위에서 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보다 한 단계 하락한 수치다.

27일(현지시간) 항공 전문 컨설팅사 스카이트랙스는 ‘세계 10대 공항 2019’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세계 최고의 공항은 싱가포르 창이 공항이었으며, 2위는 일본 하네다 공항이었다. 인천공항은 지난해 2위보다 한 단계 아래인 3위를 차지했다.

창이 공항은 지난 2013년부터 7년 연속 세계 최고 공항으로 선정돼 왔다. 2위를 차지한 하네다 공항은 지난해 3위였으나 올해 인천공항을 제쳤다.

‘세계 10대 공항 2019’ 순위는 아래와 같다.

1. 창이 국제 공항(싱가포르)

2. 하네다 국제 공항(일본)

3. 인천 국제 공항(한국)

4. 하마드 국제 공항(카타르)

5. 홍콩 국제 공항(홍콩)

6. 나고야 중부 국제 공항(일본)

7. 뮌헨 공항(독일)

8. 런던 히드로 공항(영국)

9. 나리타 국제 공항(일본)

10. 취리히 공항(스위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