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28일 16시 19분 KST

배우 윤균상이 반려묘 '솜이'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MBC '나 혼자 산다'에 함께 출연했던 반려묘 중 한 마리다.

애묘인으로 잘 알려진 배우 윤균상이 반려묘 ‘솜이’가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28일 윤균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며 솜이와 함께 찍은 영상을 게시했다.

윤균상은 “27일 6시경 솜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다”며 ”헤어볼을 토해내는 과정에서 폐에 토사물이 들어가 폐렴이 왔고, 폐수가 차는 게 보여 복막염인 듯해 검사를 진행하는 도중에 서둘러 떠나버렸다”고 전했다.

이어 ”너무 서둘러 가는 바람에 마지막 떠나는 모습은 보지 못하고, 눈물 속에 인사하고 보내주게 되었다”라며 ”뭐 하나 늦은 대처나 실수는 없었고 최선을 다해준 병원에도 고개 숙여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윤균상은 ”반려동물을 호기심과 이기적인 욕심으로 분양받지 마시길 제발 다시 한 번 부탁드린다”며 ”좋은 곳에서 행복하게, 즐겁게, 건강하게 지낼 수 있길 기도 부탁드린다”고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했다.

솜이의 사망 최초 원인이 된 ‘헤어볼’은 고양이가 그루밍을 하면서 삼키는 털이 뭉쳐진 것을 뜻한다. 보통 고양이는 헤어볼을 토해내지만, 간혹 헤어볼이 장내에 남아 있으면 구토나 구역질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아래는 윤균상이 남긴 글 전문.

아... 뭐라고 말을 시작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저희 애기들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말씀드리겠습니다. 3월27일 6시경. 저희집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넛어요.. 헤어볼을 토해내는 과정에 폐에 토사물이 들어가 폐렴이 왔고. 좀 나아지는듯했으나 사진을 찍었는데 폐수가 차는게 보이고 복막염인듯해 확진을 위한 검사를 진행 도중에 많이 힘들었는지 서둘러 떠나버렸습니다.

너무 서둘러가는 바람에 마지막 떠나는 모습은 보지못하고. 눈물 속에 인사하고 보내주게 되었습니다. 글로 쓰다보니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뭐 하나 늦은 대처나 실수는 없었고 최선을 다해준 병원에도 고개숙여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그저 솜이가 너무 힘들어서 얼른 쉬고 싶었나봐요 우리 막둥이가.

아무도 이별을생각하고 만남을 시작하지는 않죠. 글을 쓰면서도 눈물이 나고 머리가깨지고 가슴이 불타는 기분이에요.

반려동물. 호기심과 이기적인 욕심으로 분양 받지마시길 제발 다시한번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우리 솜이 좋은곳에서 나보다 좋은 사람들과 친구들과 행복하게 즐겁게 건강하게 지낼수있길 기도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더 좋은 아빠가 되어주지 못해서 미안해 딸.

앞서 윤균상은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솜이를 비롯한 반려묘 4마리를 공개한 바 있다. 방송 이후 윤균상은 겉모습만을 보고 충동적으로 동물을 입양해선 안 된다고 강조하며 ”사람을 키운다는 생각으로 신중하게 결심하시고, 아이들을 가족으로 맞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