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6일 14시 07분 KST

카스 맥주 출고가가 다음달부터 56원 오른다

하이트와 클라우드 가격도 오를 가능성이 있다

뉴스1

국내 맥주업계 1위인 오비맥주가 다음달부터 카스 등 맥주 가격을 인상한다고 26일 밝혔다. 하이트를 생산하는 하이트진로와 클라우드, 피츠 등을 주력 상품으로 하는 롯데칠성음료도 맥주 가격 인상에 동참할지 관심이 모인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오비맥주는 다음달 4일부터 카스와 프리미어OB, 카프리 등 주요 맥주제품의 공장 출고가를 평균 5.3%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카스 병맥주의 출고가는 500㎖ 기준으로 현행 1147원에서 1203.22원으로 56.22원(4.9%) 오른다. 인상률로는 4.9%다.

오비맥주의 출고가 인상은 소비자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가정용 맥주 기준으로 100~200원 정도 인상 가능성이 점쳐진다. 현재 일반 편의점에서 카스 카스 500㎖ 병맥주 제품은 1900원선에 판매된다.

오비맥주의 가격 인상은 2016년 11월 6%를 올린 뒤 약 2년5개월 만이다. 통상 주류업계는 3~4년에 한번 꼴로 맥주 출고가를 높여왔다. 이번에는 맥주 원재료 가격과 관련 비용이 올라 가격 인상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비맥주가 카스 등 맥주 가격을 올리면서 하이트진로(하이트, 테라)와 롯데칠성음료(클라우드, 피츠) 등도 곧 맥주 가격을 올릴 가능성이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