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3월 25일 17시 54분 KST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경남 창원 성산의 단일후보로 선출됐다

노회찬 전 의원의 지역구다

‘경남 진보 1번지’인 창원시 성산구에서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권민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꺾고 4·3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할 단일후보로 선출됐다. 이제 창원시 성산구 지역 국회의원 보궐선거의 관심사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줄곧 2위를 기록하던 여 후보가 후보단일화에 힘입어, 여론조사 1위를 달리는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설 것인지, 강 후보가 계속 1위를 지킬 것인지로 바뀌었다.

 

권민호 후보와 여영국 후보 쪽은 25일 오후 4시께 보도자료를 내어 “여론조사로 두 후보 간 단일화를 추진한 결과, 여영국 후보를 단일후보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두 후보는 후보단일화에 합의하고, 24~25일 창원시 성산구 유권자 여론조사를 했다. 여론조사는 두 후보진영에서 1곳씩 여론조사 전문기관을 선정해, 두 기관이 성산구 유권자 500명씩 모두 1000명에게 전화로 직접 물어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여론조사에서 진 권 후보는 결과가 나온 직후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사퇴서를 냈다. 여 후보 선거대책본부는 “여영국 후보로 후보단일화를 시켜준 창원 성산구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촛불혁명 정신을 받들어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6~17일 엠비시(MBC)경남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성산구 주민 5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후보지지도는 강기윤(30.5%) 자유한국당 후보가 1위에 올랐고, 여영국 정의당(29.0%), 귄민호 민주당(17.5%), 손석형 민중당(13.2%), 이재환 바른미래당(3.6%), 진순정 대한애국당(1.5%), 김종서 무소속(0.7%) 후보 순으로 나왔다.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였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와 2위 순위는 고정된 상태이며, 3위를 두고 권민호 민주당 후보와 손석형 민중당 후보가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 여 후보와 권 후보의 지지율을 고려하면, 이들이 단일화했을 때 지지율 1위로 올라설 가능성이 크다.

줄곧 1위를 달리는 강기윤 후보 쪽이 다른 후보들의 단일화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것도 이 때문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선거가 민주당과 그 2중대를 자처하는 정의당의 야합에 의해 또다시 그들만의 정치놀음으로 전락하고 있다. 차라리 민주당과 정의당의 합당을 통해 자신들의 실체를 고백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반발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말이 단일화지 실제로는 민주당이 정의당에 양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순정 대한애국당 후보도 “이제부터 정의당은 온갖 부정한 방법으로 창원시민을 상대로 사기 친 ‘부정당’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