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13일 10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3월 13일 10시 09분 KST

장자연 문건 유일한 목격자 윤지오 씨가 심경글을 올렸다

"언니의 사건이 오를 때마다'

뉴스1

고(故) 장자연 씨가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을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고인의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유독 언니의 사건이 오를 때마다 비이상적으로 유독 자극적인 보도가 세상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 것을 보면서도 용기를 낼 수 밖에 없었다”는 내용의 심경 글을 올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2시 42분께 검찰에 출석하면서 윤 씨는 ”유서로 알려진 글은 유서가 아닌 문건이다. 누가 왜 이 문건을 쓰게 했고 장자연 언니가 돌려달라고 요구했는데도 마지막까지 돌려주지 않았는지를 (진상조사단이) 밝혀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윤씨가 조사를 마친 건 오후 5시40분께. 기다리던 기자들에게 윤 씨는 ”(진상조사단이) 관련 질문을 해서 (성접대 명단에) 대해서 오늘 새롭게 증언했다”고 밝혔다.

윤씨는 이어 13일 오전 1시께 인스타그램에 해당 심경 글을 올렸다. 그는 ”저 한 사람으로 인하여 그동안의 사회가 일순간 바뀌어지긴 어렵겠지만 민들레씨앗처럼 사회의 변화가 조금씩 생겨나길 소망한다”라며 ”외면하는 연예인 종사자들을 보면서 그들이 무섭고 두렵고 함부로 나설 수 없다는 것을 스스로도 알고 있지만, 마음이 하루에 수도 없이 무너져내린다”고 밝혔다. 

이어 윤씨는 ”오늘부터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해주신 숙소에서 머무를 수 있게 되었다”라며 ”신변 보호는 아직까지도 이루어지고 있지 않아 제 자신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 중에 촬영을 24시간 하여 자료를 넘겨드리고 촬영해주시는 팀과 늘 동행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아래는 윤 씨가 올린 심경글을 그대로 올린 전문이다. 

사람이 먼저다.

제 시선에서 바라본 대한민국은
아직은 권력과 재력이 먼저인 슬픈 사회네요.

범죄의 범위를 무엇은 크고 무엇은 작다
규정지을 수 없고
모든 범죄는 반드시 규명 되어져야합니다.
하지만
유독 언니의 사건이 오를때마다
비이상적으로 유독 자극적인 보도가
세상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것을 매번 보면서도 용기를 낼 수밖에 없었고
저 한사람으로 인하여
그동안의 사회가 일순간 바뀌어지긴 어렵겠지만 민들레씨앗처럼 사회의 변화가 조금씩 생겨나길 소망합니다.

외면하는 연예인 종사자들을 보면서
그들이 무섭고 두렵고 함부로 나설 수 없다는것을 스스로도 알고있지만
마음이 하루에 수도없이 무너져내립니다.

좋은소식을 처음 말씀드리자면
매일 홀로 짐을 싸고 몰래 거처를 이동하였는데
오늘부터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해주신
숙소에서 머무를 수 있게되었습니다.
모든것이 여러분의 관심 덕분이기에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또 오후에 2시간가량의 검찰조사에 임하였고 처음으로 포토라인이라는곳에
서서 기자분들께서 요청하시는 질문들에 대한 답을 드렸습니다.

신변보호는 아직까지도 이루어지고있지 않아 제 자신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중에 촬영을 24시간하여
자료를 넘겨드리고 촬영해주시는 팀과
늘 동행하고있습니다.

현재로서는 달라진 정황들입니다.
안전에 대해 우려해주시고 걱정해주시는 분들을 위해서 하루에 한번씩
보고하는 형태로 라이브 방송도 짧은시간 진행하려합니다.

앞으로는 좋은 소식만 전해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

사실을 규명하고자하는 모든 분들이
계시기에 오늘 하루도 살아가고있습니다.
늘 건승하시는 삶을 사시길 기도드리겠습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사람이 먼저다. 제 시선에서 바라본 대한민국은 아직은 권력과 재력이 먼저인 슬픈 사회네요. 범죄의 범위를 무엇은 크고 무엇은 작다 규정지을 수 없고 모든 범죄는 반드시 규명 되어져야합니다. 하지만 유독 언니의 사건이 오를때마다 비이상적으로 유독 자극적인 보도가 세상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것을 매번 보면서도 용기를 낼 수밖에 없었고 저 한사람으로 인하여 그동안의 사회가 일순간 바뀌어지긴 어렵겠지만 민들레씨앗처럼 사회의 변화가 조금씩 생겨나길 소망합니다. 외면하는 연예인 종사자들을 보면서 그들이 무섭고 두렵고 함부로 나설 수 없다는것을 스스로도 알고있지만 마음이 하루에 수도없이 무너져내립니다. 좋은소식을 처음 말씀드리자면 매일 홀로 짐을 싸고 몰래 거처를 이동하였는데 오늘부터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해주신 숙소에서 머무를 수 있게되었습니다. 모든것이 여러분의 관심 덕분이기에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또 오후에 2시간가량의 검찰조사에 임하였고 처음으로 포토라인이라는곳에 서서 기자분들께서 요청하시는 질문들에 대한 답을 드렸습니다. 신변보호는 아직까지도 이루어지고있지 않아 제 자신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중에 촬영을 24시간하여 자료를 넘겨드리고 촬영해주시는 팀과 늘 동행하고있습니다. 현재로서는 달라진 정황들입니다. 안전에 대해 우려해주시고 걱정해주시는 분들을 위해서 하루에 한번씩 보고하는 형태로 라이브 방송도 짧은시간 진행하려합니다. 앞으로는 좋은 소식만 전해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 사실을 규명하고자하는 모든 분들이 계시기에 오늘 하루도 살아가고있습니다. 늘 건승하시는 삶을 사시길 기도드리겠습니다. #장자연 #사건 #유일한 #증언자 #윤지오

윤지오(@ohmabella)님의 공유 게시물님,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