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3월 09일 13시 47분 KST

유엔 안보리, 남북이산가족 '화상상봉' 제재면제 승인

반대 의사를 표한 이사국이 없었다.

뉴스1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8일(현지시간)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관련한 제재면제를 인정했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우리 정부가 중재에 나설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화상 상봉이 그 단초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9일 외교부 당국자는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위한 장비 관련 안보리 대북제재위 협의가 마무리됐다”고 확인했다. 이번에 승인된 제재 면제 대상은 화상상봉을 위한 카메라를 비롯해 관련 장비와 물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 15개 이사국으로 구성된 대북제재위는 전원동의(컨센서스)로 운영되는데, 이번 화상 상봉 제재 면제 요청에 대해서는 어떤 이사국도 반대 의사를 표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은 서울과 평양에 마련돤 상봉실에서 통신망으로 연결된 단말기를 통해 이뤄진다. 기존 설비는 2007년 이후 10년 넘게 방치돼 보수가 필요한만큼 새 장비 반입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전해졌다.  

화상상봉은 이산가족들이 고령으로 거동이 불편한 점을 고려해 상봉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도입했으며 지난 2005년 처음 실시된 이후 2007년 11월 7차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 진행되지 않았다.   

그러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이산가족의 화상 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 해결하기로 합의하면서 약 12년만에 화상상봉이 재개되게 됐다.  

안보리 제재위의 이번 제재 면제 승인으로 정부는 적십자 실무접촉 등 북측과 협의를 통해 화상 상봉 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