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2월 25일 17시 08분 KST

문 대통령이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이라고 말한 이유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 말이다

하노이에서 열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의미심장한 말을 꺼냈다.

 

Reuters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역사의 변방이 아닌 중심에 서서, 전쟁과 대립에서 평화와 공존으로, 진영과 이념에서 경제와 번영으로 나아가는 신한반도체제를 주도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경제가 개방된다면 주변국가들과 국제기구, 국제자본이 참여하게 될 것이다. 그 과정에서도 우리는 주도권을 잃지 않아야 한다”면서 ”한반도 운명의 주인은 우리다. 우리는 지금 식민과 전쟁, 분단과 냉전으로 고통받던 시간에서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주도하는 시간으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우리 손으로 넘기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힘들게 여기까지 온 상황에서도 여전히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개선을 못마땅하게 여기고 발목을 잡으려는 사람들이 있다”며 ”모두가 색안경을 벗어던지고 우리에게 다가온 기회를 붙잡는 데 전력을 다하자는 말씀을 드린다. 이번 회담이 성과를 거둔다면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지원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금 한미동맹, 남북관계, 북미관계는 모두 과거 어느 때보다 좋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역할이 그만큼 많다는 뜻이기도 하다. 한반도 문제의 주인으로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선순환하고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공동번영의 길로 나아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 트럼프 대통령의 공의 컸음을 언급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는 ”대한민국의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마음으로 회담의 성공을 기원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의 해체에 성공한다면 세계사에 뚜렷하게 기록될 또 하나의 위대한 업적이 될 것이다. 우리 정부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새롭고 대담한 외교적 노력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와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대통령은 ”핵 대신 경제발전을 선택하여 과거에서 미래로 나아가려는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에도 박수를 보낸다”며 ”우리가 두 정상을 성원하며 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는 것은 한반도에서 전쟁 위협과 안보 불안을 해소하고 평화경제의 시대로 나아갈 수 있는 결정적 계기가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