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2월 24일 18시 22분 KST

무라카미 하루키가 '사랑'과 '올바른 역사관'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프랑스 팬 560명과 만났다.

ASSOCIATED PRESS

일본 출신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사랑’과 ‘바른 역사관’의 중요성에 대해 말했다. 

23일(현지시간) 무라카미는 프랑스 파리의 한 공연장을 찾았다. 이 곳은 무라카미의 소설 ‘해변의 카프카’를 바탕으로 한 연극을 공연하는 곳으로, 이 자리에는 무라카미를 만나기 위해 현지 팬 560여명이 모였다. 

이날 일본 로이터NHK에 따르면 무라카미는 젊은 팬 5명과 극장 예술감독의 질문에 답하며 ‘사랑’과 ‘바른 역사관’ 그리고 젊은 세대의 희망 등에 대해 말했다. 올해 1월부로 만 70세가 된 그의 발언을 아래 모았다. 

  • “소설이란 사랑에 관해 쓰는 것이다. 40년을 써 왔는데도 질리지 않는다. 대단한 주제다.”

  • “바른 역사를 전하는 것이 우리 세대의 방식이 돼야 한다. 자기 나라에 좋은 것만을 젊은 세대에 전하려는 세력에는 맞서야 한다.”

  • “지금의 젊은 세대는 희망을 갖고 살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조금 엉뚱한 이상을 품었다 해도, 계속 안고 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 이상이 깨졌을 때, 어떤 식으로 행동하고 나아갈지도 매우 중요하다.”

  • “‘나이에 맞게 살아야만 한다’는 생각은 인생을 좁게 만든다. 몇 살인지 생각하지 않으면서 살려고 한다.”

한편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이 극장에서 공연하는 ‘해변의 카프카’는 니나가와 유키오가 무라카미의 소설을 바탕으로 연출한 작품이다. 지난해 프랑스에서 일본 문화를 소개하는 ‘자포니즘 2018’ 행사 일환으로 공연됐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