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1월 31일 19시 49분 KST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이 '스트립바 종용' 의혹을 반박하며 한 말

미국 뉴욕에서 공무 연수 중 일행에게 '스트립바'를 가자고 강요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뉴스1
최교일 의원.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 2016년, 미국 뉴욕에서 공무 연수 중 일행에게 스트립바를 가자고 강요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최 의원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즉각 반박했다.

31일 미국에서 여행 가이드로 일하고 있는 대니얼 조씨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다. 이날 조씨는 “2016년 가을, 경북 지역의 현역 국회의원인 C모 의원이 식사 후에 스트립바를 가자고 굉장히 강요했다”라며 ”강압적인 분위기에 못 이겨 그분들을 그 쪽으로 안내하고, 두세 시간 동안 스트립 쇼가 끝나길 기다렸다가 호텔로 모시고 간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조씨는 “C의원은 연수 동행자들에게 1달러씩을 스트립 댄서에게 팁으로 주라고 주도했다”라며 ”공무상으로 오는 분들이 국가의 세금을 가지고 이런 데 오셔서, 연수만 충실히 하고 가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노컷뉴스는 이 의원이 최 의원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최 의원은 반박했다. 최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2016년 9월 24일부터 26일까지 지역 내 모 오페라단의 요청으로 오페라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뉴욕 카네기홀 공연 홍보를 위해 뉴욕에 갔다”며 ”술을 마시는 바에서 일행과 간단히 술 한 잔씩 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가이드에게 식사 후 술을 한 잔 할 수 있는 주점을 알아봐달라고 한 사실은 있으나, 스트립쇼를 하는 곳으로 가자고 한 사실도 없고 스트립쇼를 하는 곳으로 가지도 않았다”라며 ”그 주점은 스트립쇼를 하는 곳이 아니었다. 해당주점은 합법적인 장소였고, 술을 마시는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 ”합법적으로 공개된 장소에서 술 한 잔 한 것을 문제 삼는다면 이는 야당 의원에 대한 편파 표적 보도 및 야당 탄압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그 현역의원이 누구인지 분명히 밝혀주시길 바란다. 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법적 대응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노컷뉴스에 따르면 최 의원은 입장 발표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스트립바가 맞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때 최 의원은 ”저쪽에서 춤을 추고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스트립쇼는 확실히 아니다. 춤추는 무희들은 있었을 것 같다”고 모호하게 답했다고 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