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29일 09시 49분 KST

[아시안컵] 무실점 행진을 이어 가던 이란이 일본에 대패했다

일본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임기응변'이 승리를 불러왔다고 평가했다.

Koki Nagahama via Getty Images
두 골을 기록한 오사코 유야. 

일본 남자축구 대표팀이 이란을 3-0으로 꺾고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결승에 진출했다. 이란이 우세할 것이라는 목소리가 더 많았던 가운데, 일본은 ‘이변 아닌 이변’을 일으켰다.

29일 오전(한국시간)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는 일본과 이란의 아시안컵 준결승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두 팀은 팽팽하게 맞서며 0-0 스코어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후반 들어 경기 흐름은 일본 쪽으로 기울었다. 후반 11분 이란 진영에서 돌파하던 미나미노 타쿠미가 이란 선수와 충돌해 넘어지자, 이란 선수 5명은 심판을 둘러싸고 항의에 나섰다. 이때 미나미노는 재빨리 일어나 공을 살려냈고, 이를 받은 오사코 유야는 이란의 골망을 갈랐다. 이번 대회 이란의 첫 실점이었다.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후반 22분, 일본은 이란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이번에도 오사코가 나섰고, 일본은 2-0으로 앞서갔다.

두 골을 앞섰지만 일본의 공격은 계속됐다. 일본은 후반 추가시간 하라구치 겐키의 왼발 득점까지 추가해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Koki Nagahama via Getty Images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이날 경기 후 일본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우리도 맞싸울 준비를 하고 더 공격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그동안의 경기와 가장 달라진 점”이라고 전했다. 앞서 일본은 조별리그 내내 상대를 압도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16강에서도 낮은 점유율과 밀집수비로 겨우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이란을 상대로는 공격적으로 전술을 바꾼 것이 결국 대승을 불러왔다는 것이다.

모리야스 감독은 ”다양한 상대들과의 경기에서, 대응력을 갖고 임기응변을 잘한 것이 승리로 이어졌다”이라고 봤다.

이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은 후반 11분 터진 일본의 선제골이 사실상 승부를 결정했다고 평가하며 ”더 좋은 팀이 이기는 것이고, 그들은 결승에 오를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케이로스 감독은 ”일본에 축하한다고 전하고 싶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한편 일본은 29일 오후 11시 열리는 카타르와 UAE 경기의 승자와 오는 2월 1일 결승전을 치른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