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25일 10시 02분 KST

[아시안컵] 베트남은 일본에 아쉽게 졌고, 이란은 중국을 무너뜨렸다

'전통의 강호' 일본과 이란이 4강에 진출했다.

GettyImages

아직까지 이변은 일어나지 않았다. 강력 우승 후보 중 하나인 일본과 이란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4강에 진출했다.

24일(현지시간) 오후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는 일본과 베트남의 아시안컵 8강 경기가 열렸다. 16위로 겨우 16강에 진출했으나 요르단을 꺾고 8강에 진출해 이번 아시안컵 최대 이변으로 꼽혔던 베트남 대표팀이었다. 그러나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다.

이날 전반 24분 요시다 마야가 헤딩슛으로 베트남의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비디오판독시스템(VAR) 판단 결과 공이 요시다의 손을 맞고 들어간 것으로 확인돼 골은 취소됐다. 전반은 결국 0-0으로 마무리됐다.

Etsuo Hara via Getty Images

그러나 후반 12분, 또 한 번 VAR 판독이 진행됐다. 도안 리츠가 베트남 페널티 박스 안에서 넘어진 것이다. 주심은 경기를 속개시켰다가 VAR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베트남은 페널티킥 실점을 받아들여야만 했다. 베트남은 이후 총공세를 펼쳤으나 골을 추가하진 못했고, 4강에는 일본이 올라가게 됐다.

같은 날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는 이란과 중국의 8강 경기가 진행됐다. 전반 18분 만에 이란의 타레미는 가볍게 첫 골을 기록했고, 31분에는 아즈문이 골키퍼를 절묘하게 피해 두 번째 골을 완성했다.

이후 중국은 속절없이 무너졌다. 그리고 종료 직전이던 후반 추가 시간, 카림 안사리파르드는 이란의 마지막 골을 넣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ROSLAN RAHMAN via Getty Images

일본과 이란은 오는 28일, 알 아인에서 결승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한편 4강에 진출할 나머지 두 팀은 25일, 한국과 카타르 그리고 호주와 UAE 경기가 끝난 뒤 결정된다. 25일 경기의 승자들은 29일 준결승전에서 격돌하게 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