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23일 17시 19분 KST

[아시안컵] '태도논란' 이승우가 물병을 걷어찬 당시 상황에 대해 직접 말했다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마음대로 안 되니 성숙하지 못한 행동을 했다"

뉴스1

축구선수 이승우(헬라스 베로나)가 물병과 수건을 걷어차는 등의 ‘태도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22일 10시(한국시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은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전을 치렀다. 한국은 연장 접전 끝에 2-1로 승리, 8강에 진출했다.

이승우는 이날 후반 44분, 연장전이 거의 확정된 상황에 교체 투입됐다. 이번 대회 첫 출전이었다. 이승우는 연장전을 포함해 총 30분 가량을 뛰었으며, 공격 포인트는 없었지만 과감한 중거리 슈팅 시도로 경기의 흐름을 몇 차례 돌렸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이승우는 취재진과 만나 ‘태도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앞서 이승우는 지난 16일, 한국과 중국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출전이 불발되자 물병과 수건을 걷어차 ‘태도 논란’이 일었다. 이후 믹스트존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도 ”죄송하다”는 한 마디만 남기고 자리를 떴다.

이에 대해 이승우는 ”모든 선수들은 뛰고 싶어한다. 승부욕과 열정이 워낙 강하기 때문에 매 경기 들어가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끝까지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마음대로 안 되니 성숙하지 못한 행동을 했다”고 평가했다.

또 ”형들이 좋은 이야기를 해 줬다. 곁에서 큰 도움이 됐다”라며 ”성숙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이날의 활약에 대한 질문에 이승우는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들어가 조금이라도 보탬이 된 것 같아 기쁘다”라면서도 ”너무 의욕이 넘쳤고 세밀하지 못한 부분은 아쉬웠다. 몸 풀때부터 경기에 들어가고 싶은 마음은 컸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승우는 ”침대축구를 겪으니까 힘들었다”라며 ”최대한 점수차를 벌려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한국 대표팀 선수들은 경기 이튿날인 23일 곧바로 회복 훈련에 돌입했다. 대표팀은 오는 25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와 8강전을 치른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