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1월 10일 13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10일 13시 53분 KST

눈을 밟기 싫은 일본 원숭이들이 전선을 타고 이동했다(영상)

'지구상에서 가장 높은 위도에 사는 원숭이'들이다.

moaan via Getty Images

일본 도호쿠 지방 아오모리 현은 일본 혼슈 최북단에 위치해 있다. 이곳에는 야생 원숭이들이 출몰하는 데, 그래서 이 원숭이들은 ‘지구상에서 가장 높은 위도에 사는 원숭이’로 불린다. (위도 상으로 아오모리는 북한의 김책시와 청진시 사이에 위치해 있다. ) 추운 지역에 오래 살아온 원숭이기 때문일까? 지난 1월 7이르 아오모리 현에서 원숭이들이 차가운 눈을 피하는 놀라운 방법이 목격됐다.

 

일본 산케이 뉴스에 따르면, 1월 7일 트위터 유저인 ‘baritone_666’는 영상 하나를 공개했다. 그는 ”어머니가 라인 메신저로 보내준 영상”이라며 ”친정에 원숭이떼가 나타났다”고 소개했다. 영상은 설명 그대로였다. 약 20마리가 넘는 원숭이들이 2개의 전선을 잡고 이동중이었다. 유격훈련을 연상시키는 모습이다.

twitter/baritone_666

‘baritone_666’은 이 지역에서 원숭이를 보는 건 흔한 일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한 번에 이렇게 많은 원숭이를 보는 건 흔치 않은 일이라고 한다. 보통 2,3마리 정도의 원숭이가 눈에 띌 때가 많다. 아래는 ‘baritone_666’이 평소에 볼 수 있는 상황이라며 올린 영상이다.

해당 영상에 대해 원숭이 전문가는 "눈을 피하기 위한 행동"이라고 분석했다. 산케이 뉴스와 인터뷰한 '아라시야마 몽키 파크'의 원장은 "눈이 많이 쌓인 곳은 걷기가 힘들기 때문에 전선으로 이동하는 게 효율적이라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