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1월 08일 16시 07분 KST

허경영이 2022년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10년간 잃었던 피선거권을 최근 회복했다

뉴스1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가 2022년 대통령 선거 출마를 8일 선언했다. 2008년 명예훼손 혐의로 유죄가 확정돼 10년간 잃었던 피선거권을 최근 회복했기 때문이다.

허 전 총재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번에 국가혁명당을 창당했다. 내년 총선에 국회의원 몇십명 당선시킨 뒤 대선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허 전 총재는 1997년 15대, 2007년 17대 대선에도 나선 바 있다.

허 전 총재는 대선 출마 선언과 함께 최근 정치권에 불고 있는 ‘유튜브 열풍’에 대해서는 ”구시대 인물들이 유튜브 방송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쓴소리를 내놓았다. 

▶ 허경영 : 유튜브도 내가 최초로 했죠. 유튜브 최초로 랭킹 유튜브 강연 현재 1위입니다.

▷ 김경래 : ‘홍카콜라’ 이런 것보다 아니면 유시민 ‘알릴레오’ 이런 것보다 구독자 수가 더 많으신가요?

▶ 허경영 : 예, 구독자 수가 나는 한 1천만 돌파를 했으니까.

▷ 김경래 : 예? 아니, 1천만 돌파한 건 없는데.

▶ 허경영 : 아니, 아니, 허경영 강연과...

▷ 김경래 : 혹시 조회수를 다 합하시면 그렇다는 뜻인가요?

▶ 허경영 : 지금 제 강연이 워낙 많아서 한 1천 개가 넘으니까.

이어 허 전 총재는 ”구시대 인물들이 유튜브 방송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자신이 아웃사이더, 곧 ‘아싸‘에서 ‘인싸’(인사이더)로 들어가면 대한민국이 바뀔 것이라고 주장했다.

▷ 김경래 : 아니, 허경영 총재께서도 사실상 구시대 인물 아닌가요? 너무 오래 되셨잖아요.

▶ 허경영 : 나는 한 번도 대통령을 한 적이 없고.

▷ 김경래 : 아니, 대통령을 한 적이 없다고 구시대 인물이 아닌가요?

▶ 허경영 : 책임질 만한 정치인은 아니었죠. 나는 아웃사이더였으니까.

▷ 김경래 : 아, 아웃사이더였다.

▶ 허경영 : 이제 내가 인사이더 들어가면 대한민국은 바뀝니다. 

아울러 허 전 총재는 과거 자신이 공약했던 ‘국회의원 100명으로 축소 후 무보수 명예직화’를 다시 한번 내세웠다. ”현 정부는 지금 제가 보기에는 잘하고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정치인들, 즉, 국회의원들은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는 주장이다.

▷ 김경래 : 대통령이 되시면?

▶ 허경영 : 예, 그렇기 때문에 나라를 완전히 새로 바꾸는 거죠. 그런데 정치를 희화화한다? 정치가 재미없으면 그래요. 국민이 다 죽습니다, 지금. 제 말이 무슨 말이냐 하면 지금 현 정부는 지금 제가 보기에는 잘하고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국운이 안 좋으니까 국민들이 어려워지고 있잖아요. 그러나 정치인들, 즉, 국회의원들은 잘못하고 있는 거죠. 대통령은 열심히 하고 청와대는 내가 볼 때 그 사람들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봐요. 그러나 나는 지금 국회의원들이 저런 식으로 국회 선진화법을 가지고 법을 만들다 보면 국민들 원하는 법은 하나도 안 만들어져요.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