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1월 08일 10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1월 08일 13시 40분 KST

UFC 폴리아나 비아나가 자신을 위협한 강도를 '백초크'로 제압했다

격투기의 마무리 기술로 강도를 완전히 제압했다

Jeff Bottari/Zuffa LLC via Getty Images

지난 5일 밤, 리우데자네이루의 한 거리에서 우버를 기다리던 26세 폴리아나 비아나에게 한 남성이 다가왔다. 이 남성은 비아나의 옆에 가까이 앉더니 시간을 물으며 말을 걸었다. 수상한 낌새를 느낀 비아나가 휴대폰을 허리춤으로 옮기자 남성은 ”전화를 내놔라, 아무 반응하지 마라, 나에겐 흉기가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실제로는 하드보드 종이로 대충 자르고 접어 만든 가짜 총에 자신의 손을 가져가는 모습을 비아나에 보였다. 비아나를 상대로 강도짓을 하려했던 것이다. 하지만 이 남성이 미처 알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 바로 비아나가 UFC 프로 선수였다는 사실이다.

Joe Scarnici via Getty Images
Jeff Bottari/Zuffa LLC via Getty Images
2018년 8월 4일 미국 LA에서 열린 UFC 227 여자 스트로급 경기에서 JJ 알드리치 선수와 맞붙는 폴리아나 비아나. 이날 경기는 알드리치가 승리했다.

비아나는 MMA정키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남성이 자신에게 총을 보여줬을 때부터 이미 총의 모양이 이상했다는 것이다. 또 ”그 남자가 나와 정말 가까이 붙어 앉아 있었기 때문에, 그게 진짜 총이라고 해도 방아쇠를 당길 만한 시간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판단을 마친 비아나는 재빠르게 일어서 두 번의 펀치와 한 번의 킥을 날렸다. 남성이 쓰러진 후에는 ‘백 초크’(Rear Naked Choke·등 뒤에서 팔로 목을 감아 조르기)를 걸어 그를 제압했다. 비아나는 이 남성을 자리에 앉힌 뒤 ”이제 경찰을 기다리지”라는 멋진 말로 상황을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UFC 회장 다나 화이트는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에 이 남성이 비아나로부터 제압당한 후 찍힌 사진을 공개했다.

 

비아나에 따르면, 더이상 맞고 싶지 않았던 이 남성은 경찰을 부르는 동안 비아나의 말을 순순히 따랐다. 인근을 순찰 중이던 경찰이 현장에 와 남성을 체포했고, 그는 먼저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후 경찰서로 이송됐다. 경찰은 비아나에, 이 남성에게 비슷한 전과가 있으며 석방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태였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