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26일 11시 44분 KST

남북철도 착공식 기념 승차권에 적힌 서울역~개성 판문역 왕복요금

안 비싸다.

한겨레/사진공동취재단
26일 북한 개성 판문역에서 진행된 철도·도로 연결·현대화 착공식 참석자들은 ‘서울↔판문’이라고 이동 구간이 명시된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 기념 승차권’을 받았다. 여권 크기의 접이식 승차권 안쪽 면엔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를 위한 이 역사적인 순간에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함께 여는 평화, 번영”이라 적힌 펼침막을 내건 새마을호 열차가 26일 아침 6시48분 서울역 11번 플랫폼을 떠났다. 목적지는 북한 개성 판문역.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의 남쪽 참석자 100여명을 태운 열차다. 8시34분께 군사분계선(MDL)을 넘었다.

착공식 참석자들은 ‘서울↔판문’이라고 이동 구간이 명시된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 기념 승차권’을 받았다. 여권 크기의 접이식 승차권 안쪽 면엔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를 위한 이 역사적인 순간에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왕복 ‘운임’은 1만4천원.

열차는 객차 6량과 기관차 2량, 발전차 1량 등 모두 9량으로 편성됐다. 개성이 고향인 이산가족 김금옥(86) 할머니도 열차에 올랐다. “개성 덕암동이 고향이에요. 우리말로는 덕바우라 그랬어요. 시내에서 좀 떨어졌죠, 과수원을 했으니까. 나고 자라서 학교 다니던 고향 땅에 간다는 거는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그 희열이랄까 그 기쁨이랄까 몰라요.” 김 할머니의 눈길이 아스라하다.

뉴스1

남북 철도·도로 협력 사업의 실질적 첫발인 이날 착공식과 관련해 참석자들은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2000년 첫 남북정상회담 때 통일부 장관을 지낸 박재규 경남대 총장은 “신의주까지 연결돼서 중간에 멈추지 말고 쭉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2007년 5월 경의·동해선 철도 연결구간 시범운행 행사 때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1년 전보다 진일보한 것”이라며 “이런 움직임이 남북, 북-미 정상회담으로 갈 수 있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착공식 주무장관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착공식 이후) 실제로 공사하기 전까지 할 게 굉장히 많다”며 “일단 공동조사, 실태조사를 더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설계만 해도 1~2년이 걸린다”며 “돈이 많이 드는 것이 아니니 (실제 공사에 나설) 상황이 될 때까지 설계 등을 열심히 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착공식은 오전 10시부터 개성 판문역에서 북쪽 취주악단의 개식 공연, 김현미 장관 등 남북 대표의 착공사에 이어 침목 서명식, 궤도 체결식, 도로표지판 제막식, 북쪽 취주악단의 폐식 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착공식 행사에는 남쪽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주승용 국회부의장,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정세현·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황인성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김연철 통일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북쪽에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민족경제협력위원회의 방강수 위원장과 박명철 부위원장,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최병렬 개성시 인민위원회 위원장 등이 자리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