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21일 16시 05분 KST

'강릉 펜션 사고' 피해 학생 1명이 회복을 마치고 퇴원한다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1명의 상태도 나아지고 있다.

뉴스1

‘강릉 펜션 사고’로 부상을 입고 강릉 아산병원에 입원 중인 서울 대성고 학생 1명이 퇴원한다. 같은 병원에서 치료 중인 피해 학생들의 건강상태도 점차 호전되고 있다.

21일 강희동 강릉아산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장은 병원 중강당에서 브리핑을 갖고 피해 학생들의 상태에 대해 설명했다. 강 센터장은 “5명의 학생들이 빠르게 호전되고 있다”며 ”일반병실로 옮긴 환자 2명은 내일 또는 모레까지 고압산소치료를 하고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퇴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가장 회복 속도가 빨랐던 학생 1명은 이날 4~5시 무렵 퇴원한다.

강 센터장은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인 1명도 의식을 회복했다고 밝혔다. 강 센터장은 ”팔다리도 움직이고 있어서 빠르면 주말에 일반병실로 이동이 예상된다”며 ”다음 주까지 치료만 하면 될 듯하다”고 내다봤다.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1명의 상태도 나아지고 있다. 강 센터장은 ”의료진은 기관 삽관을 안전하게 제거하려고 노력 중”이라며 ”투석은 하고 있지만 어제보다 활발해 다음 주에는 깨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강 센터장은 ”학생들에게 일산화탄소 중독에 따른 합병증이 생길 수 있지만, 젊고 기저질환이 없어서 희망적으로 생각한다”며 ”학생들의 회복 속도가 빨라 의사로서 감격스럽다”고 전했다.

한편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으로 이송된 학생 2명은 나흘째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아직까지 의식 회복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