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16일 16시 11분 KST

서울 시민이 '따릉이'를 2년 연속 ‘공감 1위’ 정책으로 뽑았다

'미세먼지 저감 대책'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 시민이 ‘따릉이‘를 2년 연속 ‘공감 1위’ 정책으로 뽑았다. 따릉이는 지난해에도 1위에 뽑혀, 2년 연속 ‘공감 정책’ 1위에 선정됐다.

서울시는 지난달 15일부터 12월 12일까지 ‘내 삶을 바꾼 2018 서울시 10대 뉴스’ 투표를 온오프라인으로 받았고 총 14만2016명이 참여했다. 서울시 주요 정책 30개를 대상으로 한명당 최대 3개까지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위로 선정된 서울시 공공자전거 서비스 ‘따릉이’는 현재 누적 회원 수는 117만명으로, 대여 건수는 1623만여건을 기록했다. 따릉이만 대여소는 1540개에 이른다. 따릉이는 전체 표 중 1만8676표(6.5%)를 기록했다.

따릉이 다음으로 시민들이 공감한 정책은 ‘미세먼지 저감대책(6%)’이었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대책으로 마스크 보급, 취약계층 공기청정기 지원, 대기질 정보 제공, 노후 경유차 교체, 노후 보일러 교체 등을 추진하고 있다.

따릉이의 뒤를 이어 중증장애인 지원대책,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메르스 대응책,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등이 순위에 올랐다.

서울시는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쾌적한 서울에 대한 기대가 10대 뉴스에 반영된 것이다. 더 나은 삶의 변화를 원하는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민생 맞춤형 정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