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12일 14시 49분 KST

취업자 숫자가 늘었지만 고용시장이 회복됐다고 보기 어려운 이유

아직은 시간이 더 필요하다.

뉴스1

11월 취업자수가 10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5개월 만에 10만명대를 회복했다. 그러나 정부 목표치 및 작년 월평균 증가폭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라 고용시장 회복에는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통계청이 공개한 ’2018년 11월 고용동향′ 보고서를 보면 지난 11월 취업자는 2천718만4천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16만5천명 늘었다. 올해 1월에 이어 최근 10개월 만에 취업자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이에 전년 동월과 비교한 취업자 증가 폭은 5개월 만에 10만명대를 회복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 7월 5천명, 8월 3천명, 9월 4만5천명, 10월 6만4천명으로 4개월 연속 10만명 아래로 밑돌았다.

그러나 이 수치를 노동 시장 여건 개선의 신호탄으로 보기는 어렵다. 11월 취업자 증가 폭은 작년 월평균 취업자 증가 폭인 32만5천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며, 정부가 올해 목표치로 내건 월평균 취업자 증가 폭 전망치 18만명에도 모자란 수준이기 때문이다.

취업자 증가 폭이 분야별로 차이가 있다는 점도 고용시장 회복의 발목을 잡는 문제로 꼽힌다. 증가 폭이 가장 높은 직종은 농림어업 분야로, 8만4천명이 늘어 전년 동월 대비 6.2%p가 증가했다. 이밖에 건설업, 전기‧운수‧통신‧금융 분야에서 각각 3.6%p, 3.7%p 늘어났다. 그러나 제조업,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그리고 도소매·숙박음식업 취업자 수는 각각 2.0%p, 6.6%p, 2.1%p 감소했다.

실업 증가 폭은 5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1월 실업률은 3.2%로 전년 동월대비 0.1%p 올라 2009년 11월(3.3%)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40대, 50대, 60세이상의 경우 각각 0.4%p, 0.6%p, 0.4%p 늘었다.

다만 청년층 실업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p 하락해 7.9%를 기록했다. 머니투데이는 이에 대해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추진한 단기 일자리 대책의 효과가 일정 부분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11월 고용률은 67.1%로 전년 동월보다 0.1%p 상승했다.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43.2%로 전년 동월 대비 1.7%p 상승했지만 30대와 40대, 50대의 고용률은 각각 0.1%p, 0.3%p, 0.5%p 하락했다.

한편 빈현준 통계청 고용동향과장은 ”취업자 수가 지난 1월 이후 가장 많이 늘면서 15~64세 고용률이 6개월 만에 상승했다”라며 ”과거에 비해 좋아졌지만 이 흐름이 지속될 지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