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1월 26일 16시 39분 KST

이재명 지사 측이 '문준용'을 언급하고 해명했다

"탈당은 없다"

″그 글이 죄가 되지 않는다는 것도 법적으로 입증해야만 합니다.(따라서 문준용 씨의) 특혜채용 의혹이 ‘허위’임을 법적으로 확인한 뒤 이를 바탕으로 ‘허위사실에 대한 명예훼손’ 여부를 가릴 수 밖에 없습니다”

″대선경선 당시 트위터 글을 이유로 제 아내에게 가해지는 비정상적 공격에는 ‘필연적으로 특혜채용 의혹을 다시 수면 위로 끌어올려 민주당을 분열시키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고 보는 이유입니다”

지난 2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쓴 글이다. 정리하자면 트위터 계정 ‘혜경궁 김씨’가 정말 이재명 지사의 배우자인 김혜경 씨의 것인지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곧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채용비리 의혹을 다시금 제기하는 것이며 이는 곧 문재인 정부와 나(이재명 지사)를 모두 공격하려는 계획이라는 것이 이재명 지사의 발언의 요지다.

 

 

하지만 이 발언은 뒤집으면 ‘혜경궁 김씨 계정을 수사하기 위해서는 먼저 문준용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해야 한다는 발언으로 해석도 가능하다. 실제로 김혜경 씨를 고발한 이정렬 변호사가 증거로 제출한 트윗에는 ‘문준용 취업 특혜 비리 의혹’과 관련된 내용이 다수 있는데 이재명 측 법률대리인인 나승철 변호사는 “일반적으로 명예훼손죄에서 가장 중요한 쟁점은 적시된 내용의 허위성 여부”라며 “검찰에서 트위터 계정주가 누구인지와는 별개로 준용 씨의 취업 특혜 논란의 허위성 여부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도 이 상황을 ‘한편의 막장 드라마’로 묘사하며 ”내분으로 문재인 정권도 박근혜 정권처럼 무너질 수도 있다는 신호로 보이기도 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홍준표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경남지사를 할때 경남FC와 성남FC가 동시에 2부리그 강등 위기에 처했는데 그때 이재명 성남시장이 과도하게 프로축구 연맹을 공격한 일로 구단주 징계 대상에 오른 일이 있었다”며 ”그때 나는 이 시장과 동병상련 하는 입장이였고 법조 후배였기 때문에 이 시장 편을 들어 프로 축구연맹을 같이 비판해 주었는데, 이 시장이 징계 심의때 나를 걸고 넘어지면서 왜 홍준표는 징계하지 않고 나만 하느냐고 공개적으로 주장한 일이 있었다”고 언급한 뒤 이재명 지사에 대해 ”자기 문제에 부닥치면 이를 피하기 위해 자기를 도와준 사람도 같이 끌고 들어 가는 물귀신 작전도 서슴없이 하는 사람 임을 나는 진작부터 알고 있었는데, 문대통령은 아마 이번에 알았을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재명 지사 측은 문재인 대통령을 걸고 넘어지며 ‘물귀신 작전‘을 펼친다는 문제제기에 대해 ”그렇게 확대해석 할 수 없다”며 반론을 펼쳤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26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재명 지사 측이 ‘문준용 취업 특혜‘를 먼저 언급한 게 아니라 그런 취지가 적힌 변호인 의견서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유출되었고 이 내용이 보도되면서 즉각적인 해명이 필요했기에 소셜미디어를 통해 해명한 것이라고 답했다. ‘문준용 취업 특혜’관련 보도 자체가 이 지사측의 의도로 나온 것이 아니라는 해명이다.

그러면서 김용 대변인은 ‘대통령에게 보내는 일종의 메시지, 일종의 물귀신 작전 아니냐’라는 질문에 대해 ”그렇게 확대 해석 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잘라 말했다.

이 지사의 출당이나 자진 탈당 여부에 대해서 김 대변인은 ”일부 그런 분들의 개인적인 의견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열심히 앞에서, 선봉에서 일할 수 있도록 응원해 주는 의견들이 더 많다”며 ”죽으나 사나 이재명 지사는 민주당원이고 문재인 정부 성공이 대한민국에 유익하기 때문에 절대 이재명 지사가 탈당하는 일도 그리고 문재인 정부에 누가 되는 일도 하지 않겠다고 (이재명 지사가) 말씀하셨는데 그 내용이 이재명 지사님의 입장을 충분히 대변한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