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1월 26일 15시 03분 KST

미국 국경에서 이민자들에게 최루가스를 쐈다(사진)

“달려서 도망갔지만 달리면 질식이 더 심해진다.”

Kim Kyung Hoon / Reuters

멕시코에서 미국 국경으로 접근하는 이민자들 일부가 울타리를 넘으려 하자 미국 측이 최루가스를 쏘았다.

현장에 있었던 AP 기자가 최루가스 발사 소식을 전했다. 아이들이 비명을 지르고 기침을 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온두라스에서 온 아나 주니가(23)는 이민자들이 멕시코 쪽에서 가시 철조망에 작은 구멍을 만드는 것을 보았다고 한다. 그러자 미국측은 최루가스를 쏘았다.

“달려서 도망갔지만 달리면 질식이 더 심해진다.” 주니가는 3살박이 딸 발레리를 안은 채 AP에 말했다.

Adrees Latif / Reuters

25일에 국경에 접근한 이민자들 일부는 서로에게 평화를 지키자고 말했다.

이민자들은 멕시코 세관 및 이민처를 향했고, 플라스틱 폭동 진압용 방패를 든 멕시코 경찰 2선이 그 앞에 섰다.

차파랄의 멕시코 쪽 국경에서는 멕시코로 들어오는 차로를 완전히 봉쇄했고, 경찰 2선은 높은 철제 패널을 설치해 두었다.

Jorge Duenes / Reuters

지원 단체 푸에블로 신 프론테라스 활동으로 몇 주 동안 이민자들과 동행한 이리네오 무히카는 미국 국경을 향한 25일 행진의 목적은 이민자들의 고충을 멕시코와 미국 정부에게 더 잘 보이게 하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무히카는 “이 사람들 전부를 여기에 둘 수는 없다.”고 AP에 말했다.

160만 명이 사는 국경 도시 티후아나의 후안 마누엘 가스텔룸 시장은 11월 23일에 인도주의적 위기가 일어났다고 선포했으며, 몰려드는 이민자들을 수용하기가 벅차다고 말했다.

Hannah Mckay / Reuters

멕시코의 밀레니오 TV는 국경의 일부 이민자들이 울타리를 뛰어넘으려 하는 영상도 방영했다. 미국 쪽 몇 미터 안에서는 고객들이 아웃렛 몰을 드나들었다.

미국 헬리콥터가 날아다녔고, 미국 요원들은 캘리포니아의 가시 철조망 너머까지 순찰했다. 샌디에고 국경 순찰대는 트위터에서 산 이시드로 입국처 두 곳의 도보 국경 횡단이 금지되었다고 밝혔다. 국경을 넘는 차량 이동도 금지되었다.

11월 25일에 일부 중미 이민자들이 국경을 지키는 멕시코 경찰들을 뚫고 나갔다.

최근 몇 주 동안 캐러밴으로 이동해 온 이민자 5천 명 이상이 티후아나의 운동 경기장 안팎에 머무르고 있었다. 이들 중 상당수는 미국에 망명 신청을 하길 원하지만, 산 이시드로의 입국 지점에서 처리하는 망명 신청 건수는 하루 100건 미만이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