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11월 20일 10시 29분 KST

이철희 의원이 KBS 사장 청문회에서 "남성 앵커는 50대, 여성 앵커는 30대"라며 내놓은 지적

남녀 앵커들의 평균 나이 차를 계산해 보면, 무려 '17살'이다.

뉴스1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KBS가 ‘국민의 방송’이 되기 위해서는 시대착오적 성역할 고정관념을 조장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이 의원은 19일 청문회에서 ”남성 앵커는 50대, 여성 앵커는 30대”라며 ”남성이 먼저 발언한 뒤 여성이 뒤이어 발언하고, 중요한 이슈는 남성이 하고, 가벼운 이슈는 여성이 맡는 방식을 바꿔 달라고 주문하는데 이를 외압이라고 생각하느냐”고 지적했다.

뉴스1

이 의원은 ”남녀 앵커 나이 차가 평균 17살이다. 젊고 아름다운 여성만 앵커를 한다는 메시지를 주는, 오도된 인식을 줄 수 있다”며 ”(변화에 대해) 검토해 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대부분 젊고 아름다운 여성이 몸매가 부각되는 옷을 입고 기상캐스터로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도, 이 의원은 ”기상캐스터를 관음 대상으로 바라보면 안 되지 않겠느냐”며 성별 구별 없이 콘텐츠에 충실해 달라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