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11월 19일 10시 40분 KST

소설가 조정래가 성폭력 사실이 드러난 작가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한국일보' 인터뷰

‘미투‘(Me too)의 흐름은 문화 예술계와 문단 내에서 숨겨졌던 성폭력을 드러냈다. 해당 작가들은 법의 처벌을 받거나, 성폭력을 폭로한 피해자들과 명예훼손소송을 벌이는 중이다. 또 한 쪽에서는 작가는 작품으로 봐야하지 않냐고 주장한다. ‘태백산맥‘, ‘아리랑‘, ‘한강’ 등을 쓴 소설가 조정래는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11월 17일, 전남 보성군 벌교읍의 태백산맥문학관 10주년 기념 행사에 참석한 조정래 작가는 이날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뉴스1

조정래 작가는 ”성추문을 일으킨 작가와 그 작품은 어떻게 대해야 하나”란 질문에 ”인간의 참된 가치를 추구하는 건 종교인만이 아니라 작가를 포함한 예술가의 임무”라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예술가의 난행과 추행, 도덕 파괴적 행위를 낭만으로 봐 준 권위적 문화는 이제 수정돼야 한다. 그런 관대함을 심판하고 척결하자는 주장에 철저히 동의한다. ‘미투’로 성폭력 가해 사실이 드러난 사람은 단호하게 처벌받고, 그가 만든 작품은 매도돼야 한다. 친일파의 작품이 용납될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여성을 도구화해도 괜찮다는 건 과거의 엄청난 착각이었다. 여성은 남성에 종속된 소유물이 아니다. 모든 사람의 인권이지, 남성만의 인권이 아니다.”

이 인터뷰에서 조정래 작가는 현재 ‘천년의 약속’이란 작품을 쓰는 중이라고 밝혔다. 2019년 6월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