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10일 16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1월 10일 16시 23분 KST

쪼그려 앉아 신발 끈 매려던 초등학생이 차에 치여 숨졌다

어제 오후, 울산의 한 아파트 도로에서 벌어진 사고다.

bondarillia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아파트 내 도로에서 신발 끈을 매려 쪼그려 앉아 있던 초등학생이 차에 치여 사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9일 오후 2시 30분께 울산시 동구의 한 아파트 도로에서 32세 A씨가 몰던 SUV 승용차가 B군(10)을 치였으며 B군은 현장에서 사망했다.

차량 블랙박스에는 B군이 친구들과 함께 걸어가다 혼자 쪼그려 앉는 모습이 찍혔으며,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