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7일 17시 32분 KST

유치원총연합회가 비대위원장으로 세운 이의 놀라운 전력

민심을 달래기 위해 내세운 인물이다.

뉴스1

설립자와 원장이 속한 사립유치원 최대 조직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16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렸다. ‘회계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로 민심이 폭발하자 이를 진화하기 위해서였다. 이덕선 한국유아정책포럼 회장이 비대위원장으로 추대됐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이 위원장이 설립한 경기 A유치원은 2015~2017년 교육청 감사에서 8건의 회계부정 등을 지적받았다. 원장이 정직 3개월 처분을 받고 총 3억 8815만원을 보전조치 당했다.

A유치원은 2016년 2월부터 2017년 6월까지 이 비대위원장의 딸(유치원 연구실장)이 소유한 체험학습장 용지를 총 1억 3853만원(월 953만원) 내고 빌려 썼는데, 이 비용이 다른 체험학습장 임대료에 비해 너무 비쌌다는 점이 지적됐다.

유치원 계좌에서 설립자 개인 계좌로 759만여원이 이체된 사실도 적발됐다. 개원 전 설립자인 이 비대위원장이 부담한 인건비와 시설물 설치비를 보존해준다는 명목이었다. 유치원 측은 감사 처분 결과를 모두 수용했다.

이 비대위원장은 16일 서울신문과 한 통화에서 “교육 목적으로 쓴 돈인데 이를 인정해주지 않는 등 감사에 동의 못하는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