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09일 11시 32분 KST

독일 검찰, 한국 수출용 차량 인증서 조작 혐의로 아우디 직원 수사 착수

"용의자는 세 명이지만, 더 있을 수 있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독일 검찰이 한국으로 수출되는 차량의 인증 관련 서류를 조작한 혐의로 아우디 직원 세명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독일 뮌헨 검찰은 폭스바겐그룹 산하 브랜드 아우디의 직원들이 차량 시험 결과와 주행거리를 조작하고 고유번호를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카린 융 검사는 ”용의자는 세 명이지만, 더 있을 수 있다”고 WSJ에 말했다.

아우디에 대한 수사가 새로 진행되고 있다는 소식은 독일 언론 쥐트도이체차이퉁이 처음으로 보도했으며, 이번 사건은 지난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윤모(53)이사가 인증 서류 조작 혐의로 징역 1년6월을 선고 받은 것과 연관되어 있다고 WSJ은 전했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이번 수사는 지난해 3월 디젤차 관련 수사를 위해 검찰이 아우디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을 때 발견된 한국 관련 내부 보고서가 발단이 됐다. 이 보고서와 한국의 수사 상황 등을 검토한 뮌헨 검찰은 직원 세 명의 혐의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게 됐다.

아우디는 2015년 터진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로 인해 세계 각국에서 수사를 받아왔다. 아우디 CEO였던 루퍼트 슈타들러는 ‘증거 은닉’ 혐의로 독일 검찰에 체포된 후 투옥되기도 했다. 

아우디 대변인은 WSJ에 ”이 문제에 대한 내부 보고서가 있었고, 이 문서는 2017년 3월에 있었던 사무실 압수수색에서 압수됐다”고 확인했다. 다만 더 이상의 언급은 하지 않았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