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9월 18일 17시 43분 KST

중국과 미국의 치킨게임은 현재진행중이다

'보복에 보복하면 보복하겠다'

중국과 미국의 무역전쟁이 끝을 모르고 이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7일, 오는 24일부터 2000억달러(약 224조원) 규모 중국산 제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데 대해 중국은 18일, 보복 조치로 맞설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뉴스1

 

중국 상무부는 성명을 내고 ”중국은 미국의 최근 관세 조치에 대해 보복 조치를 취하는 것 외엔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중국은 합법적 권리와 이익 및 세계 자유무역 질서를 보호하기 위해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는 이어 ”미국의 관세 조치는 양측간 협의에 새로운 불확실성을 일으킨다”며 ”미국이 이 같은 조치의 부정적인 결과를 인식하고 적시에 이를 시정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하지만 보복 조치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다.

중국은 ‘보복 조치‘를 언급했지만 하루 앞서 미국은 ”중국이 보복 조치를 강행하면 2670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팡싱하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 부주석은 미국의 ‘보복조치’ 언급에 ”미국이 그런 최악의 시나리오를 선택하더라도 중국 국내총생산(GDP)은 0.7% 감소하는 데 그칠 것”이라며 맞대응한 바 있다.

 

1

 

이미 중국의 보복조치에 대응하는 보복조치까지 언급한 상황에서 중국은 보복조치로 맞설 의지를 그대로 내보인 상태다. 이 치킨게임은 어떻게 끝맺음 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