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9월 16일 17시 42분 KST

전국 아파트 가격 최고가와 최저가의 차이는 2106배가 난다

삼성 현대 아이파크 10,530,000,000원

부동산가격과 아파트가격이 들썩이고 있는 최근, 서울 강남의 아파트 최고 매매가액이 105억원을 넘어 2017년 이후 전국에서 가장 비싸게 거래된 아파트로 기록됐다.

 

lishengsan / Multi-bits via Getty Images

 

16일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아파트 단지별 매매 실거래가 현황’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 7월까지 아파트 단지별 최고가 기준 상위 20개 단지 중 19곳이 모두 서울에 위치했고, 이중 16곳은 강남 3구(강남구, 송파구, 서초구)에 위치해 있었다.

가장 높은 거래가를 기록한 아파트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아이파크였다. 전용면적 136.40㎡의 이 아파트는지난해 9월 105억3000만원에 매매돼 실거래가 최고액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78억원(244.78㎡) ▶강남구 청담동 상지카일룸 64억원(244.98㎡) ▶강남구 청담동 마크힐스(192.86㎡), 상지리츠빌카일룸 2차(244.32㎡)가 59억원 순이었다.

유일하게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 20위 안에 든 아파트는 부산 해운대구의 두산위브더제니스(222.6㎡)로 41억4000만원의 매매가(19위)를 기록했다.

실거래 가격이 가장 낮은 아파트는 전남 고흥군 뉴코아 아파트(22.68㎡)였는데 가격이 500만원에 불과했다. 최고가로 거래된 삼성 현대 아이파크와 비교하면 무료 2106배나 차이가 났다. 이외에도 광주 북구 금곡맨션이 600만원(79.56㎡), 충북 증평군 윤모아파트가 700만원(59.97㎡)을 신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