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9월 04일 16시 45분 KST

베트남 언론이 '김대용 심판 자격 박탈' 청원에 대해 보도한 내용

김대용 심판의 ‘편파판정’에 베트남의 사상 첫 메달이 좌절됐다는 취지다.

청와대 국민청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지난 1일, 아시안게임 동메달결정전에서 승부차기 혈투 끝에 아랍에미리트(UAE)에 패했다. 우세한 경기력을 보여준 베트남이었으나 ’11m 러시안룰렛’이라고 불리는 승부차기에서는 안타깝게도 운이 따르지 않았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주심이었던 김대용 심판의 자격을 박탈하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김 심판의 ‘편파판정’으로 인해 베트남의 사상 첫 메달이 좌절됐다는 취지에서였다. 이밖에도 김 심판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청원도 올라왔다.

CHAIDEER MAHYUDDIN via Getty Images

베트남 언론들도 이 청원에 대한 소식을 다뤘다. 베트남 축구 전문지 ‘봉다’는 ”김 심판은 베트남에 대한 불리한 판정으로 많은 비판을 받았다”라며 ”김 심판의 자격을 박탈하라는 청원에 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베트남통신도 ”많은 한국인들이 아시안게임 동메달결정전에서 심판을 잘못 본 김 심판의 자격 박탈을 요구하고 있다”라며 ”오는 10월 1일 청원이 마감된다”고 전했다.

한편 4일 오후 현재 1일 올라온 ‘김대용 축구국제심판 박탈하라’는 제목의 청원에는 3만3천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