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30일 16시 12분 KST

"최강창민 부럽지?"..'컬투쇼' 유노윤호, 권정열·(여자)아이들과 꿀케미 [종합]

앞서 DJ김태균은 "최강창민과 둘 중에 누가 더 재미있는 것 같냐"고 물었다.

‘컬투쇼’ 스페셜 DJ 유노윤호와 게스트 10cm 권정열, (여자)아이들이 남다른 입담을 뽐내 시선을 모았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에서는 스페설 DJ로 유노윤호가, ‘특선 라이브’ 게스트로 권정열, (여자)아이들이 출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노윤호는 ”최강창민 씨랑 본인을 비교해서 누가 더 재밌는 것 같나”라는 DJ 김태균의 질문에 ”창민이도 재밌는데 요즘은 제가 좀 더 재밌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이어 ”잘생긴 외모는 누구를 닮아 가지게 되었는가”라는 질문에 ”얼굴 사이즈는 어머니를 닮은 것 같고 이목구비는 아버지를 닮은 것 같다”고 재치 있게 답하기도.

OSEN

특히 유노윤호는 ”오늘 부모님이 올라오셨는데 모르고 있었다. 가끔 이렇게 오신다. 어머니가 밥을 차려주셨는데 또 큰 며느리다 보니까 손이 크시다. 아무 생각 안 하고 자고 있었는데 어머니가 ‘밥 먹어라’ 하셔서 일어나 보니까 진수성찬이 차려져 있더라. 또 어머니 표 주스가 있는데 그것까지 다 먹고 왔다. 그래서 배가 좀 든든하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후 본격적인 진행이 시작됐고 유노윤호는 수능이 얼마 안 남았지만 졸리다는 학생에게 ”일어나. 일어나야지”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는가 하면, ”제가 신인 시절 형님 성대모사를 많이 했다”면서 김태균의 말투로 사연을 읽어 ”잘한다”는 칭찬을 받았다. 그러나 방송 말미, 속담풀이 코너에서는 청취자들이 5개의 속담을 풀지 못해 미션에 실패하고 말았다.

이어진 ‘특선 라이브’ 코너에는 권정열과 (여자)아이들이 등장했고, 유노윤호는 ”맨날 이 자리에 앉았는데 느낌이 새롭다”고 소회를 밝혔다. 특히 앞서 녹색 니트로 ‘녹차 카스테라‘라는 별명을 얻은 유노윤호는 노란색과 검은색 스트라이프 티셔츠를 입고 온 권정열과 ‘꿀벌과 녹차’ 비주얼을 뽐내 폭소를 유발하기도. 김태균 또한 ”종합 선물 세트같은 느낌이다”라며 감탄했다.

유노윤호는 ”개인적으로 정말 팬이다. 가사가 정말 좋고 개인적으로 ‘새벽 네시‘가 좋다”라며 권정열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고 (여자)아이들에 대해서도 ”저희 매니저가 좋아해서 차 안에서 10번 넘게 ‘한’을 들었다. 정말 좋더라”고 칭찬했다.

그는 이어 ”창민이한테 ‘좋겠다. 멤버 둘 중 나머지 한 명보다 재밌어서’라고 문자가 왔다. 부럽지?”라고 너스레를 떨어 다시 한 번 웃음을 자아내기도.

이후 권정열과 (여자)아이들은 신곡을 부르며 뛰어난 가창력을 자랑했고 권정열은 커다란 밸트로 시선을 강탈해 폭소를 유발했다. 또 지난 29일 MBC MUSIC ‘쇼! 챔피언’에서 1위를 차지한 (여자)아이들은 ”진짜 받을지 몰라서 정신이 없었다. 말을 많이 못한 것 같다. 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이렇게 빨리 받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며 못다한 인사를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