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4일 11시 55분 KST

설리가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고, 한·일 팬들이 설전을 벌이고 있다

오늘은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기림의 날'이다.

배우 설리는 배우라는 이미지에 얽매이지 않고 자신이 올리고 싶은 게시물을 마음껏 인스타그램에 올려 팬들과 소통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런 설리가 이번에는 자신이 가진 ‘선한 영향력’을 한껏 발휘했는데, 이 가운데 한국 팬들과 일본 팬들 사이에 설전이 벌어졌다.

설리는 14일, 올해 처음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기림의 날’ 행사 관련 포스터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설리의 한국 팬들은 이 게시물에 응원을 보냈다. 그러나 일부 일본 팬들이 일본어로 비판 댓글을 달아 한국 팬들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설리는 이 게시물에 별다른 멘트를 달지 않았다.

한편 ‘기림의 날‘은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올해 처음 국가기념일로 확정된 날이다. ‘기림의 날’인 8월 14일은 위안부 피해자인 故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로, 이 날 이후 위안부 문제는 국제사회의 관심을 받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