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06일 10시 50분 KST

안전진단 받은 BMW에서도 불이 났다

국토부는 민관합동 조사팀을 꾸리기로 했다.

뉴스1

리콜 대상에 포함돼 긴급 안전진단을 받은 BMW 자동차에서 운행 중 화재가 발생해 리콜 조처의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5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 4일 전남 목포에서 화재가 발생한 BMW 차량의 긴급 안전진단을 벌인 서비스센터에 담당 직원들을 보내 실태 조사를 벌였다.

앞서 4일 오후 2시15분께 목포시 옥암동 한 대형마트 인근 도로를 달리던 BMW 520d 승용차 엔진룸에 불이 났는데, 이 차량은 사흘 전인 1일 BMW 서비스센터에서 긴급 안전진단을 받은 차량으로 알려졌다.

BMW는 지난달 26일 리콜 결정이 내려진 520d 등 42개 차종 10만6천여대의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를 교체하기로 하고, 정비가 급한 차량부터 긴급 안전진단을 벌여왔다. 긴급 안전진단은 엔진 내시경 검사를 통해 EGR 부품에 화재 위험이 있는지를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날 화재로 올해에만 화재 사고가 접수된 차량은 32대로 늘어나게 됐다.

이 화재 사고에 대해 BMW 쪽은 국토부에 “직원의 단순 실수”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안전진단 방식 자체에 문제가 있는게 아닌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국토부는 안전진단의 신뢰도를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검사소 등 국가기관이 안전진단을 맡는 방안도 검토 중이나, 검사장비 확보와 책임 문제 등으로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한편 국토부는 BMW 차량 화재에 대한 정밀조사에 산하 연구원 뿐만 아니라 민간 전문가들도 참여시켜 민관합동 조사팀을 꾸리기로 했다. 김채규 국토교통부 자동차관리관은 “통상 교통안전공단 소속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조사를 진행하지만, 이번에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참여를 원하는 민간 전문가들도 최대한 참여시켜 정밀조사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4일 BMW 쪽으로부터 기술자료를 제출받은 뒤 정밀조사에 착수해 현재는 추가자료 요청여부, 구체적인 조사방식 등을 검토하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