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27일 15시 25분 KST

가누다 베개 덮개에도 라돈이 검출됐다

모든 제품에서 검출된 것은 아니다

가누다 측이 자사가 2011년에서 2013년 사이 판매된 가누다 베개의 초기 제품에 라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당시 판매되던 제품의 베개는 커버에 극세사 원단을 사용하고 안감에 음이온 처리를 했는데 이 부분이 문제가 되었다.

 

 

2013년 8월 이후 가누다는 베개 커버를 면 소재로 바꾸고 음이온 처리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라돈침대 파동 이후 라돈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음이온 처리를 한 가누다의 이 초기 제품에서도 라돈이 기준치 이상 나온다는 제보가 접수되었다. 가누다 측은 즉각 해당 제품에 대해 공인기관에 검사를 의뢰했고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자진 리콜을 신청했다.

해당 시기에 판매된 가누다 베개는 2만 9천개다. 가누다 측은 ”제품에서 라돈이 검출된다는 것은 건강의 가치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당사의 기업이념과 맞지 않는다”며 라돈이 검출된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고객에게 공인 검사를 통해 이미 안전성이 검증된 가누다 베개로 교환하겠다고 밝혔다.

교환은 이쪽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라돈이 검출된 모델은 아래와 같은 디자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