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24일 18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24일 18시 44분 KST

라오스 댐이 붕괴돼 다수가 죽고 수백명이 실종됐다

Lao News Agency 캡처

SK건설이 라오스에서 시공 중인 대형 수력발전댐이 붕괴해 다수가 숨지고 수백 명이 실종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라오스(KPL)통신에 따르면 전날 밤 라오스 남동부 아파트 주에 있는 세피안-세남노이댐이 무너져 인근 6개 마을에 홍수가 발생했다.

총 담수량이 50억 톤 규모인 이 댐이 붕괴됨에 따라 다수가 숨지고 수백 명이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1300가구에서 660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라오스 당국은 강 하류 주민들을 긴급 대피시켰다.

붕괴된 댐은 세피안-세남노이 전력회사(Xe Pian-Xe Namnoy Power Company·PNPC)가 건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PNPC는지난 2012년 3월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 등이 설립한 합작 법인으로, 올해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