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8년 07월 13일 15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13일 15시 02분 KST

2018 소셜미디어 트렌드 읽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인스타그램

huffpost
소셜미디어 이용 행태 변화가 각 소셜미디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궁금한 시점입니다. ‘소셜미디어와 검색 포털에 관한 리포트 2018’ 내용 중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인스타그램의 데이터만 추려서 좀 더 깊게 살펴봤습니다.

카카오스토리: 특정 세대 집중과 하향세의 기로

본 조사를 시작한 2016년부터 카카오스토리의 이용빈도는 꾸준히 감소하고 있습니다. 이는 전체 응답자에게 주로 이용하는 소셜미디어가 무엇인지만 물어도 알 수 있습니다. 올해 주 이용 소셜미디어로 카카오스토리를 꼽은 응답자는 9.6%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페이스북과 근소한 차이인 24.6%로 전체 2위를 기록했던 재작년과 비교하면 빠른 감소 추세입니다.

이어서 전체 응답자에게 지난 한 달간 카카오스토리를 이용한 적 있는지를 물었습니다. 2016년은 65.4%, 2017년은 62.2%, 올해는 55.4%로 매년 조사할 때마다 지난 한 달간 카카오스토리를 이용한 적 있다는 응답자는 꾸준히 줄고 있습니다.

연령별 편차가 흥미롭습니다. 지난 한 달간 카카오스토리를 이용한 20대는 33.1%인 반면, 30대부터 각각 53.2%, 68.5%, 66.7%로 연령이 오를수록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습니다. 작년 대비 이용 빈도가 증가했는지를 물을 때 역시 연령별 경향이 나타납니다. 카카오스토리의 이용 빈도가 작년보다 늘었다고 답한 4050 세대는 각각 23.6%와 30%인 반면, 20대는 4%, 30대는 12.3%에 그쳤기 때문입니다.

이는 전 글에서 다룬 ‘세대적 특성이 뚜렷해지고 있는 밴드’의 사례와 유사한 듯 좀 다릅니다. 밴드와 달리 카카오스토리를 주로 이용한다는 응답자는 콘텐츠에 대한 만족도가 높지 않기 때문입니다. 정보의 흥미성, 유익성, 신뢰성에 대해 만족하는지 물을 때 각각 37.5%, 31.3%, 33.3%만이 그렇다고 답한 것입니다.

주 이용 소셜미디어의 정보 만족도(소셜미디어 트렌드리포트 조사, 2018)

위와 같은 결과를 콘텐츠가 아닌 네트워킹 중심의 소셜미디어의 특성이라고 해석하기는 힘듭니다. 카카오스토리와 같이 4050세대의 친목 중심 소셜미디어인 밴드는 정보의 흥미성, 유익성, 신뢰성에 대한 만족도가 각각 48.2%, 51.8%, 50%로 높은 것이 그 이유입니다. 비슷해 보이는 두 소셜미디어의 상반된 응답은 흥미로운 비교점입니다.

네이버 블로그: 콘텐츠를 무기로 3040세대에 인기

네이버 블로그를 알아보기에 앞서 소셜미디어 이용 행태 변화를 살펴보겠습니다. 3년간 매년 전체 응답자에게 소셜미디어를 이용하는 이유를 물었는데, 설문을 통해 누적된 응답 데이터에서 특징적인 경향을 읽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먼저 취미 및 관심사를 공유하기 위해(39.4%▶41.2%▶44%), 뉴스 등 유용한 콘텐츠를 얻기 위해(29.7%▶32.4%▶40.3%), 흥미 위주의 콘텐츠를 얻기 위해(30.5%35.9%38%)라는 답변은 지난 3년간 꾸준히 증가했습니다.

반면, 지인이나 친구와 교류하기 위해(52.2%▶46.3%▶38.9%), 소셜미디어 내 커뮤니티를 활용하기 위해(15.7%▶16.7%▶14.3%)라는 답변은 줄었습니다. 특히 지인이나 친구와 교류하기 위해 소셜미디어를 이용한다는 응답자는 지난 3년간 매우 감소하는 추세입니다. 소셜미디어를 이용하는 주된 이유가 네트워킹에서 콘텐츠 소비 중심으로 변화하는 것입니다.

네이버 블로그는 위와 같은 트렌드에 부합하는 대표적인 소셜미디어 중 하나입니다. 주로 이용하는 소셜미디어로 네이버 블로그를 꼽은 응답자에게 그 이유를 모두 알려달라고 물었을 때 뉴스 등 유용한 콘텐츠를 얻기 위해(76.5%), 취미 및 관심사를 공유하기 위해(50.6%), 흥미 위주의 콘텐츠를 얻기 위해(45.9%)라는 답변이 TOP3를 차지했기 때문입니다. 지인이나 친구와의 교류를 위해 이용한다는 응답자는 10.6%에 불과할 만큼 색깔이 뚜렷한 것입니다.

네이버 블로그를 주로 이용하는 이유 TOP5 (소셜미디어 트렌드리포트 조사, 2018)

이용 빈도 관련 결과 역시 긍정적입니다. 먼저 주 이용 소셜미디어가 무엇인지 물었습니다.  전체 응답자의 17%가 네이버 블로그를 꼽았습니다. 이는 작년보다 6.2% 늘어난 수치로 네이버 블로그를 주로 이용한다는 응답자가 1년 만에 눈에 띄게 증가한 것입니다. 이는 유튜브(27.6%)에 이어서 두 번째로 높은 수치기도 합니다.

최근 한 달간 이용 여부를 물었을 때는 전체 응답자의 65.8%만이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2016년(65.2%), 2017년(68.2%)과 비교하면 적은 차이입니다. 최근 한 달간 네이버 블로그를 이용한 적 있다는 응답 규모는 매년 거의 변화가 없는 데 반해 주로 이용하는 소셜미디어로 네이버 블로그를 꼽은 응답이 유독 증가한 점은 흥미롭습니다.

연령별 특징도 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를 주로 이용한다는 응답자는 3040세대가 각각 24.6%, 24.2%로 주축을 이룹니다. 그 외 20대는 9.7%, 50대는 9.5%입니다. 작년 대비 이용 빈도가 증가한 소셜미디어로 네이버 블로그를 꼽은 응답자 역시 20대가 20.2%, 30대부터는 32.8%, 27.6%, 15%로 나타났습니다. 여타 소셜미디어는 연령이 낮거나 높을수록 주 이용자가 집중된다는 걸 고려하면 흥미로운 특징입니다.

인스타그램: 친목 중심 소셜미디어 중 약진

인스타그램은 2030세대에게 특히 친숙한 소셜미디어입니다. 2030 중 인스타그램을 주로 이용한다는 응답자는 각각 23.4%, 23.8%를 차지한 반면, 40대(6.5%)와 50대(5.6%) 중 인스타그램을 주로 이용한다는 응답자는 눈에 띄게 적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세대별 이용률 차이가 큰 소셜미디어임에도 인스타그램은 불구하고 꾸준히 성장하고 있습니다.

먼저 2016년부터 2018년까지의 이용 빈도 변화를 비교해보겠습니다. 최근 한 달간 인스타그램을 이용한 적 있는지 물을 때 그렇다고 답한 응답자는 지난 3년간 36.6%▶43.8%▶48.4%로 꾸준히 증가했습니다. 인스타그램을 주로 이용한다는 응답자 역시 7.2%▶14.2%▶14.8%로 나타났습니다. 작년 대비 올해 상승폭은 적은 편이지만 3년간 한 번도 하락하지 않았다는 점은 고무적입니다.

인스타그램의 꾸준한 성장세는 독특한 면이 있습니다. 지인 및 친구와의 교류를 위해(52.2%▶46.3%▶38.9%), 사진 및 동영상을 공유하기 위해(37.9%▶41.2%▶36.2%) 소셜미디어를 이용하는 비율은 감소하는 추세입니다. 이에 친목이나 사진·동영상 공유를 위해 주로 이용하는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의 이용 빈도 역시 줄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 역시 친목이나 사진·동영상 공유를 위해 주로 이용되는 소셜미디어입니다. 인스타그램을 주로 이용한다는 응답자에게 이유를 물었더니 지인 및 친구와의 교류를 위해(63.5%), 사진 및 동영상 공유를 위해(59.5%) 주로 이용한다는 응답이 TOP2를 차지했기 때문입니다. 그런 인스타그램의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와 다른 점이라면 이중 이용 빈도가 꾸준히 상승하는 유일한 소셜미디어라는 것입니다.

친목중심 소셜미디어의 연도별 이용 빈도 (소셜미디어 트렌드리포트 조사, 2018)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소셜미디어기도 합니다. 작년과 비교해 인스타그램의 이용 빈도가 증가했는지 물으니 32.9%가 그렇다고 답했기 때문입니다. 유튜브(54.6%)에 이어 두 번째로 이용 빈도가 많이 증가한 것입니다. 작년보다 이용 빈도가 감소했다는 응답은 6.7%에 불과했습니다.

또한, 인스타그램을 주로 이용한다는 응답자에게 앞으로 이용 빈도가 더 늘어날 것 같은지 물으니 55.4%가 그럴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유튜브(72.5%), 네이버 블로그(63.5%)보다는 적지만 긍정적인 결과임은 분명합니다. 더불어 오직 8.1%만이 향후 이용 빈도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합니다. 2030 친목 중심의 소셜미디어로서의 향후가 더욱 기대되는 인스타그램입니다.

* 이 글에서 활용한 데이터가 궁금하다면 링크를 눌러 리포트 전문을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