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25일 12시 42분 KST

한국당 중진의원들이 6·13 지방선거 후 처음으로 한목소리를 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중진의원들이 6·13 지방선거 후 처음으로 한목소리를 냈다.

25일 한국당 중진의원 5명은 언론에 입장문을 보내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선거에서 패하면 책임을 지는 것이 정당정치의 당연한 일인데, 공동 선대위원장이었던 김 원내대표는 자신에게는 책임이 없다는 듯 행동하고 있어 또다시 민심을 배반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김 원내대표가 대책이랍시고 제시한 중앙당 해체 같은 것들은 문제의 본질과 동떨어진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원내대표직에서 사퇴해야 한다. 그것이 공동 선대위원장이 국민에 대해 느껴야 할 최소한의 염치”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김 원내대표가 비대위 준비위원회를 구성한 것은 물러나야 할 사람이 벌인 무책임하고 월권적인 행동에 불과”하다고도 덧붙였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번 성명에는 5선 이상의 심재철, 이주영 의원과 4선의 유기준, 정우택, 홍문종 의원이 참여했다. 4선의 나경원 의원은 입장문에 이름을 올리지는 않았으나 여기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한국당 중진의원들이 지방선거 후 단일한 입장을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