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4일 14시 47분 KST

이영표가 장현수의 플레이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영상)

"이 경기를 어린 선수들도 볼 텐데"

Damir Sagolj / Reuters

한국이 스웨덴전에 이어 멕시코전에서도 패했다. 2패로 16강 탈락이 유력하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새벽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멕시코와 2차전에서 1-2로 졌다. 한국은 스웨덴전 패배에 이어 2연패를 당하며 사실상 16강행이 어려워졌다. 남은 독일전을 이기더라도, 상대국들의 결과를 지켜보며 기적을 바라야 하는 상황이다.

2실점 과정에서 수비수 장현수의 플레이가 아쉬웠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장현수 플레이의 잘못을 지적했다.

한국은 전반 24분 상대 역습에 왼쪽 수비수 김민우가 볼을 걷어내지 못해 치차리토에게 위협적인 기회를 내줬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장현수가 과르다도의 크로스를 막기 위해 태클을 시도했으나 손에 맞고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태클을 하면서 손을 하늘 위로 들어올리는 이해하기 어려운 수비였다. 키커로 나선 벨라가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저 상황에서는 태클을 들어가서는 안 된다. 태클할 필요 없이 막아서면 된다. 태클은 확실하거나 볼을 확실하게 터치할 수 있을 때 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후에도 ”그의 판단을 존중하나 축구의 기본에서는 태클을 해서는 안 되는 장면이다. 이 경기를 어린 선수들도 볼 텐데, 저 장면에서는 태클을 해서는 안 된다”고 다시 한 번 아쉬움을 나타냈다.

후반 20분, 한국은 치차리토에게 두 번째 골을 허용했다. 이 때도 장현수의 성급한 태클이 있었다. 멕시코의 역습 과정에서 치차리토가 페널티박스 안 왼쪽에서 공을 잡자, 장현수가 무리한 태클을 시도하다 실패했다. 장현수의 태클을 피한 치차리토는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침착하게 추가골을 기록했다.

이영표 위원은 ”자기 판단은 존중해줘야 하지만 공격수는 슈팅하기가 사이드가 어렵고, 안쪽으로 접고 들어오면 공간이 많아지고 훨씬 좋다”며 장현수의 태클을 또 다시 지적했다.

장현수는 스웨덴전을 마치고 가장 많은 비난을 받은 선수였다. 패스 미스로 인한 박주호의 부상, 후반전 페널티킥 허용 직전에서 패스 미스 등 수비에서 안정감이 부족했다. 멕시코전에서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더 치명적인 태클 미스로 또 고개 숙였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