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2일 11시 47분 KST

[어저께TV] 20년째 연애중인 오나라, '나의아저씨' 정희와 닮은점(ft.인생술집)

"시작을 더럽게 하니까 다음이 편했다. 중간에 헤어진 적도, 권태기도 없었다"

지난달 종영한 tvN ‘나의 아저씨’를 통해 배우 오나라는 제대로 안방에 눈도장을 찍었다. 극 중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20년간 잊지못한 순애보 캐릭터 정희를 맡아 시청자들을 울렸다.

2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 오나라는 ‘나의 아저씨’ 비하인드 스토리와 정희 캐릭터에 대한 애정, 극 중에서 불렀던 노래의 즉석 라이브 등을 가감없이 보여줬다. 20년째 연애 중인 그의 러브스토리는 보너스였다.

OSEN

오나라는 ”나의 아저씨′ 덕분에 술이 늘었다. 술 취한 정희를 연기를 하기 위해 술을 많이 마셨다. 원래 소주 1~2잔 먹었는데 2병까진 거뜬하더라. 뒤늦게 찾은 재능”이라고 밝혔다.

그를 위한 안주는 ‘정희네’에서 먹었던 뿔소라와 제육볶음. 오나라는 극 중에서 박호산이 외쳤던 ”우리 인생의 기똥찬 순간을 위하여”를 건배사로 제안했다. 시작부터 분위기는 후끈 달아올랐다.

‘나의 아저씨’ 이후 매체 인터뷰가 쏟아졌던 오나라는 자신의 20년째 연애 중인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의 남자 친구는 연기 강사인 김도훈이다. 두 사람은 20년째 교제를 이어오고 있다.

오나라는 ”공연하다가 썸을 타게 됐다. 쫑파티를 했는데 술을 많이 먹고 토했다. 뒤에서 따뜻한 손길이 들어왔다. 그 상태로 입을 맞췄다. 시작을 더럽게 하니까 다음이 편했다”고 말해 듣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중간에 헤어진 적도, 권태기도 아직 없다. 다만 열정적으로 싸우는데 3~4일간 연락 안 할 때도 있다. 대신 돌아오면 쿨하게 받아준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비혼주의자는 아니다. 결혼을 해야 하는데 타이밍이 있더라. 뭣 모를 때 해야 하는데 일 때문에 미루다 보니 19년이 흘렀다. 결혼하게 되면 이 분이랑 해야죠”라고 덧붙여 팬들을 기대하게 했다.

오나라는 ‘나의 아저씨’에 대해 ”동료 배우들의 칭찬을 듣는 게 너무 좋았다. 일면식 없는 김민정이 연락 와서 객관적으로 연기를 잘 보고 있다며 응원해주고 싶었다고 해줘서 좋았다. 한혜진도 배꼽인사를 해줘서 너무 감사했다”며 활짝 웃었다.

이어 그는 ”작가님이 자기 모습을 정희에 많이 담았다더라. 술 취해서 하는 혼잣말이 그랬다. 첫 촬영 때 김원석 감독은 정희의 20년 세월을 얘기하며 울었다. 감독님이 이 작품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았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오나라의 ‘나의 아저씨’ 첫 촬영신은 스님이 된 애인 겸덕에게 돌아오라고 애원하는 오열신이었다. 촬영을 거듭하며 쌓인 감정을 터트리는 게 아니라 처음 만난 박해준 앞에서 눈물을 쏟아내야 했던 것.

오나라는 ”박해준에게 안아 달라 했다. 유부남이라 왜 저러지 싶었을 텐데 제가 절박해보이니까 안아줬다. 그 마음이 전달됐다. 겸덕의 마음을 느끼게 돼서 그 장면을 잘 연기했다”고 미소 지었다.

오나라는 TV 연기를 하게 된 이유를 묻는 말에 ”태어날 때부터 동생이 아팠다. 아픈 동생을 돌보느라 부모님이 여행도 못 가셨다. TV에서 드라마를 편하게 볼 수 있으니 효도하려고 드라마를 했다”고 털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