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20일 10시 50분 KST

빗썸 해킹공격으로 350억원 규모 암호화폐 털렸다

구체적인 해킹수법은 알려지지 않았다.

뉴스1

빗썸이 지난 19일 오후부터 20일 새벽까지, 연이어 계속된 해킹 공격으로 350억원 규모의 암호화폐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빗썸은 이날 오전, 해킹으로 350억원 규모의 암호화폐가 탈취된 정황을 포착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신고를 마쳤다.

구체적인 해킹 수법 등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유출된 암호화폐 모두 고객자산이 아닌 빗썸의 보유자산인 만큼, 직접적인 투자자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빗썸 관계자는 ”최근 계속된 해킹 공격으로 피해가 발생했고, 유출된 암호화폐 모두 고객자산이 아닌 보유자산분”이라며 ”이미 전체 보유량의 70%를 콜드월렛에 보관해 추가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해킹신고를 받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는 사고조사에 착수했다. KISA 관계자는 ”빗썸으로부터 해킹 피해를 신고 받아 사고원인 분석을 위한 현장 출동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