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19일 09시 01분 KST

한국과 미국이 8월 연합군사훈련 UFG를 일시중단한다

"추가적인 조치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할 예정"

NurPhoto via Getty Images

한국과 미국 양국이 오는 8월로 예정된 연합군사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일부를 일시중단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국방부는 19일 ”한미는 긴밀한 공조를 거쳐, 8월에 실시하려고 했던 방어적 성격의 프리덤가디언 군사 연습의 모든 계획활동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며 ”추가적인 조치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후속하는 다른 연습에 대한 결정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한미 국방부는 연합방위에 빈틈이 없도록 긴밀히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은 정부·군사 연습으로 진행되는 1부 훈련과 한미 연합 군사 연습인 2부 훈련으로 나뉘는데 일단 군사 연습은 중단됐다.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비상대비훈련(1부)이 포함되는 을지 훈련의 중단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정부도 이를 곧 발표할 것으로 보여 8월 UFG 연습은 진행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꾸준히 접촉하면서 북미간 협상 국면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일시 중단할지 여부에 대해 협의해 왔다.

송 장관과 매티스 장관은 지난 14일에는 전화통화를 하며 UFG 연습 등 중단을 논의한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한미가 이번주 중 UFG 연습 중단 방침을 공동 발표한다는 관측이 나왔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12 북미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군사훈련(war games)을 중단할 것이고 (이것은) 엄청난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이슈가 됐다.

SAUL LOEB via Getty Images

 

한미 군 당국은 그동안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대북 억지력과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 확인 차원에서 방어적 성격의 연합훈련을 해 왔다.

매년 2월 ‘키 리졸브’(KR)와 야외 실기동 독수리훈련(FE), 8월 UFG 등 3대 훈련이 진행됐는데, 이들 훈련은 북미 대화 국면에서 일시중단될 가능성이 거론됐다.

한미 군 당국은 8월 UFG 연습 연기 이외에 나머지 두 훈련을 일시중단할지 여부 등에 대해서는 협의를 거쳐 조만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이미 밝혔듯 한미는 6개월마다 실시하는 이런 대규모 연합훈련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되 각 군별로 진행하는 통상적인 준비태세 훈련은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밝혔듯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위한 대화가 결렬되면 연합군사훈련 역시 즉시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