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18일 13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18일 13시 47분 KST

자유한국당의 그 사진이 밈으로 등장했다

직접 입력할 수 있다

지난 15일, 자유한국당은 국회에서 ‘저희가 잘못했습니다’라고 쓰인 현수막을 걸고 무릎을 꿇으며 반성문을 낭독했다. 신보라 의원은 대표로 반성문을 읽으며 ”그 어떤 말과 행동으로도 상처나고 성난 국민의 마음을 돌릴 수 없음을 잘 안다”며 ”국민들께서 한국당에 등 돌린 참담한 현실 앞에 처절한 사죄를 드린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1

 

그러나 자유한국당의 진심은 제대로 전해지지 않은 것 같다. 자유한국당이 무릎꿇은 이 사진은, 사진 속 텍스트만 바뀌어 여기저기서 밈으로 (인터넷상에 일어나는 재미난 사진이나 말, 반응 등) 활용되기 시작하더니 급기야는 직접 텍스트를 입력해 활용할 수 있는 사이트까지 생겼다.

 

 

몇 가지를 직접 채워봤다.

여러분도 채워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