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15일 12시 31분 KST

월드컵을 맞아 러시아인들이 '숟가락'을 찾고 있는 이유

2010년의 '부부젤라'와 같은 용도다.

전 세계가 부부젤라 소리로 가득했던 2010년의 여름을 기억하는가?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으로부터 8년이 흘렀고, 무대는 남아공에서 러시아로 옮겨갔다. 응원 도구도 전면 개편될 전망이다. 부부젤라에서 ‘숟가락’으로 말이다.

Tatyana Makeyeva / Reuters

로이터에 따르면 러시아인들은 월드컵을 맞아, 응원을 준비하는 동시에 열심히 숟가락 소리를 점검하고 있다.

‘로지카‘는 나무로 만든 숟가락을 가리키는 러시아어다. 그런데 이 ‘로지카’는 음식을 먹을 때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다. 캐스터네츠마냥 소리를 낼 때도 사용된다. 러시아 민속 음악가들은 전통적으로 두 개의 숟가락 뒷면을 마주쳐서 소리를 내 왔다.

Tatyana Makeyeva / Reuters
Tatyana Makeyeva / Reuters

월드컵을 맞아 러시아 정부는 디자이너 레스탐 누그마노프의 브랜드 ‘스푼즈 오브 빅토리’ 라인을 지원하고 있다. 누그마노프는 로이터에 ”러시아의 문화적 가치를 반영하는 전통 악기 세 가지를 선택했다”라며 트리쇼트카(디딜방아같이 생긴 러시아 전통 악기), 셰이커(흔들어서 소리를 내는 러시아 전통 악기) 그리고 로지카를 언급했다.

인터넷에서의 반응은 여러 가지로 나뉘었다.

숟가락이 이번 #2018월드컵 의 응원 도구가 될 거라는데... 하지만 내 심장은 부부젤라에만 반응하지.

2010 월드컵을 이길 수 있는 건 없어. 샤키라의 노래와 부부젤라 소리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흩날리는 깃발들... 여전히 날 웃게 만든다고.

러시아 숟가락 소리가 어떻게 들릴 지 너무 궁금하다. 90분 내내 부부젤라 소리 듣는 것 만큼 나쁠 순 없을 텐데.

다른 악기는 잊어버리세요!: ‘스푼즈 오브 빅토리’가 여기 있습니다. 굉장한 월드컵이 될 듯.

숟가락? 뭐 뭐든 부부젤라보단 낫겠지.

여론과는 관계 없이 숟가락의 시대는 이미 시작됐다. 찬장을 열고, 숟가락을 꺼내서 부딪혀 보자.

*허프포스트 US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PRESENTED BY 호가든